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강석주 통영시장 현장에서 답 찾다
내년도 예산편성 및 주요업무계획 수립 앞서 사전점검
기사입력: 2020/09/20 [16:01]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주요사업장 현지 확인을 하고 있는 강석주 통영시장   



강석주 통영시장이 지난 16일부터 18일까지 주요사업장 현지 확인을 했다. 

 

이는 시가 현재 추진하고 있거나 계획 중인 주요사업 중 내년도 당초예산 편성, 주요업무계획 수립과 연계해 실제 현장 여건과 추진상황 등을 따져봄으로써 보다 발전적인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 24곳 사업장을 대상으로 열렸다.

 

주요사업장 현지확인 대상지 중 산양읍은 산양천 생태하천 조성사업 등 2곳, 용남면은 용남일주선 개설(내포~대방포), 도산면은 법송일반산업단지 조성 등 2곳, 광도면은 죽림종합문화센터 건립사업, 욕지면은 욕지항 다기능어항 확대개발사업 등 2곳, 사량면은 진촌항 어촌뉴딜300사업 등 2곳, 한산면은 진두항 어촌뉴딜300사업 등 2곳, 명정동은 서피랑지구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 정비사업 등 3곳, 중앙동은 통제영거리조성사업 등 3곳, 정량동은 추모공원 현대화사업 등 3곳, 북신동은 북신전통시장 주차장 조성사업, 봉평동은 봉평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 2곳을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3일 내내 우천에도 불구하고 관내 주요사업장 확인에 만전을 기했다.

 

강석주 시장은 “평소 강조하는 바처럼 모든 행정은 현장에 답이 있다”며 “지난 읍면동 연두순방 시 주민 건의사항에 대한 현지 확인 결과와 함께 이번 주요사업장 현지 확인 결과도 철저히 관리, 보완해 달라”고 지시했다. 

 

시는 현장 확인 시 코로나19에 대비해 마스크 착용과 수행인원의 최소화 등 방역관리에도 만전을 기했다. 이번 현장 확인을 통해 현재 추진 중인 사업의 추진상 애로점과 개선대책을 마련하는 등 사업추진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