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김윤철 경남도의원 “합천댐 방류조절 실패 대책 촉구”
기사입력: 2020/09/20 [15:47]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의회 건설소방위원회 소속 김윤철(무소속·합천) 도의원이 지난 17일 제379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지난달 집중호우 당시 합천군 침수피해 원인으로 합천댐 방류조절에 대한 의문을 제기했다. 

 

당시 집중호우로 도내 15개 시·군에서 775명이 대피하고 도로 및 하천, 상하수도, 산림시설 등 공공시설과 주택, 비닐하우스, 축사 등 사유시설이 침수해 약 804억 원의 피해가 발생했고, 특히 합천군은 300억 원 이상의 피해가 속출했다. 

 

김 의원은 이번 수해가 합천댐 저수량을 임의로 높게 잡은 것에 원인이 있다고 지적하며, 2018년 통합물관리를 위해 물관리기본법이 제정된 이후 댐 관리를 하는 한국수자원공사의 관할이 국토교통부에서 환경부로 이관된 이후 저수율이 급격히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특히 잦은 비로 인해 지난 7월 31일 저수율이 이미 93.4%에 육박했음에도 불구하고, 폭우가 발생하기 전까지 수위조절을 하지 않다가 지난달 8일 급작스럽게 초당 2700톤의 물을 방류한 것은 홍수를 방관한 처사라고 비판했다.

 

이에 김 의원은 이번 집중호우 시 합천댐 운영에 문제가 없었는지 도 차원에서 사실관계를 밝혀줄 것과 함께 재발방지 대책을 세워줄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끝으로 김 의원은 황강취수장 설치계획을 합천군민의 생존권 보장에 바탕을 두고 재검토 해줄 것을 건의하면서 “최근 2년 합천댐 저수량을 급격히 높인 것은 합천댐이 황강취수장 설치를 위한 용수확보의 역할을 하도록 한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