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도, 고용안정과 민생경제 활력제고 총력 대응
희망일자리 1만 9441개, 노사정 고용유지 협력 등 고용안정 강화
기사입력: 2020/08/12 [19:43]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도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고용안정과 민생경제 활력 제고에 행정력을 집중한다.


도는 지난 상반기 코로나19로 직격탄을 맞은 소상공인과 특고·프리랜서 등 고용사각지대 노동자들에 대한 생계안정과 일자리 지원에 집중했다.


하반기에는 공공일자리사업의 본격적인 추진과 함께 침체된 내수 활성화와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나간다.


먼저 희망일자리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경남 취업자 수는 올해 3월부터 전년동월대비 감소세가 지속돼 5월에는 전년동월대비 3만3000명까지 감소했다. 임시근로자와 일용근로자, 무급가족종사자 중심으로 감소폭이 커 취업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큰 상황이다. 도는 이들의 생계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7월부터 1만 9441개 공공일자리사업 참여자를 접수받아 8월부터 본격 시행한다.


구조조정으로 실직한 인력들의 신속한 전직, 재취업 지원도 강화한다. 경남 고용안정 선제대응 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실직인력에 대한 심리안정과 전직교육, 취업알선 등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또한 기존의 좋은 일자리는 지켜 나가고 고용안정 지원에 필요한 제도적 기반도 마련한다.


소상공인·전통시장 활성화를 통한 내수활력 제고 노력도 지속한다.


지난 7월 대한민국 동행세일과 연계한 골목상권·전통시장 동시 할인행사를 도내 156곳에서 실시했다. 오는 11월에는 코리아세일페스타와 연계한 지역 소비촉진 행사를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지역사랑상품권 또한 상반기 3410억 원에 이어 하반기에도 2638억 원을 추가 발행해 지역상권 활성화를 지원한다.


비대면 쇼핑 활성화에 따른 맞춤형 지원은 강화하고 소상공인에 대한 맞춤형 금융지원으로 위기극복에 힘을 보탠다. 코로나19로 폐업한 소상공인 600명을 대상으로 한 공공일자리 사업도 지원한다.


코로나19 충격이 소상공인에서 제조업으로 확산됨에 따라 중소기업 경영안정과 판로확대 지원을 강화해 나간다.


도 중소기업육성자금은 하반기 2000억 원 확대해 총 9000억 원을 지원한다. 수출 중소기업 700여 개사에는 수출 보험료를 확대지원하고, 신용보증을 신규로 지원한다.


기업 판로확대를 위해서는 수출기업 50여 개사를 대상으로 비대면 해외마케팅을 지원하고, 경남 우수 중소기업 제품 TV홈쇼핑 방송 판매 등 특별판매전을 지원한다.


기술력 있는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한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과 혁신기술 축적을 위한 지식재산창출과 녹색인증 등 기술권리화도 지원하며, 창업기업 성장기반 강화에도 노력한다.


김기영 도 일자리경제국장은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되며 하반기 경남경제 여건도 녹록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지역 노사민정과의 협력을 통해 고용안정과 지역경제 활력제고에 노력하는 한편, 포스트 코로나 이후 경남경제 회복에 필요한 준비도 착실히 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