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문 대통령, 물난리 하동 화개장터 찾아
기사입력: 2020/08/12 [19:36]
이명석 기자/뉴스1 이명석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하동군 화개장터를 찾아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뉴스1)



“발걸음이 무겁지만, 행정지원 독려 의미로 방문”

“읍면동 단위까지 세부적으로 특별재난지역 검토하라”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집중호우 피해가 발생한 하동 일대를 찾아 피해상황을 살폈다.


지난 6일 경기 연천군 군남 홍수조절댐 방문에 이어 집중호우 피해 현장을 찾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하동군 화개장터를 찾아 피해 상황을 직접 살펴보고 피해 상인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현장 방문에는 이진석 국정상황실장과 신지연 제1부속비서관, 탁현민 의전비서관, 강민석 대변인 등 4명만 참석해 수행 인원을 최소화했다.


하동 방문길에 문 대통령은 KTX를 이용했다. KTX 내 회의실에서 집중호우 피해 상황 및 복구 지원계획, 방역상황에 관해 산림청, 농림부, 재난안전관리본부, 대한적십자사 등 관계부처 및 민관지원기관 관계자들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문과 관련 “한창 피해복구 작업을 하는데 영접 또는 의전적 문제로 장애가 되지 않을까 걱정스러워 방문을 망설였다”면서도 “워낙 피해 상황이 심각해서 대통령이 가는 것 자체가 격려가 될 수도 있고, 행정 지원을 독려하는 의미가 있을 것으로 판단해 방문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행정안전부로부터 특별재난지역과 관련한 추가적인 보고를 받은 뒤 “어쨌든 신속하게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해서 지원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며 “지역을 선정할 때 시·군 단위로는 여건이 충족되지 않더라도 읍·면·동 단위까지 세부적으로 판단해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경남도에서는 김경수 도지사와 해당 군수, 하영제와 김정호 국회의원 등 정치권이 적극 나서 하동군과 합천군 등 장마철 집중호우 물난리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중앙정부에 건의한 상태다.

이명석 기자/뉴스1 이명석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