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김하용 경남도의회 의장, 사천시 침수피해 현장 점검
사천 용수마을 침수피해지역 방문, 주민 위로 및 실태점검
기사입력: 2020/08/12 [17:36]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사천시 침수피해 현장을 찾은 김하용 도의회 의장    



경남도의회 김하용 의장과 심상동 의회운영위원장, 박정열 문화복지위원장(사천1), 황재은(비례, 민) 의원은 지난 11일 집중호우 및 남강댐방류로 침수피해를 입은 사천시 축동면 용수마을과 용현면 선진마을 등을 방문해 피해주민들을 위로하고, 복구상황과 해양쓰레기 적치 실태를 점검했다.


용수마을은 집중호우가 내리고 남강댐이 사천만 쪽으로 방류를 시작하면서 마을에 물이 차기 시작했고, 방류량이 계속늘면서 침수피해가 발생했다.


지난 10일 하동군 화개장터에 이어 이날 용수마을 수해복구 현장을 찾은 김하용 의장 일행은 피해복구에 한창인 주민 및 자원봉사자 분들에게 컵라면, 생수 등 현장복구 작업에 필요한 물품을 전달하고 신속한 복구를 당부했다.


김하용 의장은 복구현장에서 사천부시장에게 “침수지역과 전염병 예방을 위해 철저한 방역은 물론, 시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대피와 피해예방에도 만전을 기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또한 용현면 선진마을 바닷가에서 한국수자원공사 남강지사장을 만나 바닷가에 적치된 해양쓰레기의 조속한 해결을 당부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