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양산시 공무원, 공로연수 중 방역봉사 ‘눈길’
기사입력: 2020/08/06 [17:56]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공로연수 중인 양산시 공무원들이 방역 자원봉사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공로연수 중인 양산시 공무원들이 방역 자원봉사에 직접 나서 무더운 여름 날씨에도 구슬땀을 흘리고 있어 눈길이 쏠린다.


 이번 봉사는 해외유입에 따른 코로나19 지역 확산 방지를 위해 행정력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공로연수를 시행 중인 양산시 공무원들이 방역 자원봉사에 직접 나섰다.


 이들은 지난 7월 13일부터 방호복과 초미립자 살포기 등 보건소의 협조를 받아 기차역, 버스터미널, 전철역 등 주요 다중집합시설 등을 돌며 코로나19 바이러스 방역 활동을 직접 시행하고 있다.


 특히 올해 하반기부터는 공로연수자 전체가 참여해 ‘시정발전 봉사단’을 구성해 30여 년간의 공직 생활을 통해 쌓은 노하우를 바탕으로 지역 사회에 보탬이 될 수 있는 활동을 이어나가며 공로연수에 대한 인식 전환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부터 정년퇴직을 앞둔 공직자의 사회적응 준비 기회 부여와 원활한 인사운영을 위해 공로연수제를 도입했다.


 특히 자원봉사·재능기부 등 지역사회공헌활동은 정부지침보다 3배 많은 60시간 이상(연수기간 1년은 120시간) 참여를 의무화해 지역사회 발전을 위해 공로연수자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유도하고 있다.


 함께 봉사에 나선 김일권 시장은 “코로나19로 시민 모두가 고통 받고 있는 시기에 공로연수 중인 공무원들이 방역 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서줘 고마움을 느낀다”며 “이를 계기로 앞으로도 시민을 향한 의미있는 공로연수제도가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