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광주에 7경기 만에 승리 안긴 엄원상, K리그 14라운드 MVP
기사입력: 2020/08/05 [18:34]
유용식 기자/뉴스1 유용식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K리그1 14라운드 MVP에 선정된 엄원상.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뉴스1)



멀티골을 넣으며 광주FC를 7경기 만에 승리로 이끈 엄원상이 5일 한국프로축구연맹이 발표한 ‘하나원큐 K리그1 2020’ 14라운드 최우수 선수로 뽑혔다.

 

엄원상은 지난 1일 인천 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인천유나이티드와의 경기에서 0대 1로 끌려가던 후반 27분 단독 드리블 돌파한 뒤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골을 넣었다. 기세가 오른 엄원상은 후반 41분 윌리안의 도움을 받아 역전골을 넣으며 3대 1 역전승을 이끌었다.

 

최근 6경기에서 1무5패로 승리가 없던 광주는 엄원상의 활약으로 7경기 만에 승리, 4승 2무 8패(승점14)가 되면서 10위에서 8위로 순위를 끌어올렸다.

 

엄원상은 베스트 11 미드필더 부문에서도 윤빛가람(울산), 김보경, 손준호(이상 전북)와 함께 이름을 올렸다. 공격수 3명은 김지현(강원), 에드가(대구), 윤주태(서울)가 뽑혔고, 수비에는 고광민(서울), 정태욱(대구), 한희훈(광주)이 자리했다. 최고의 골키퍼는 전북현대의 송범근이 차지했다.

 

14라운드 베스트 팀은 포항스틸러스를 2대 1로 꺾은 전북이 선정됐고, 광주와 인천의 경기는 베스트매치로 뽑혔다.

 

K리그2 13라운드 최우수 선수는 서울 이랜드FC의 레안드로가 차지했다. 레안드로는 2일 잠실올림픽주경기장에서 열린 부천FC 1995와의 경기에서 1골1도움을 올리면서 3대 0 대승을 이끌었다. 이날 활약으로 레안드로는 지난 8라운드에 이어 올 시즌 두 번째 MVP에 이름을 올렸다. 

유용식 기자/뉴스1 유용식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