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 한시적 긴급복지지원 확대로 코로나 극복 ‘총력’
위기사유 추가·재산기준 확대 등 개선안 마련, 연말까지 시행
기사입력: 2020/08/05 [16:04]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고자 추진했던 긴급복지지원제도를 개선해 오는 12월 31일까지 연장·확대 시행한다고 밝혔다.


긴급복지지원제도는 일시적인 위기상황으로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위기가구에 대해 신속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주요 개선안은 △제도개선 적용기간 연장 △자영업자·특수형태근로자·프리랜서 등 지원 기준 마련 △재산 차감 기준 4200만 원에서 8200만 원으로 확대 △금융재산 공제비율 기준중위소득 65%에서 150%로 상향 △긴급의료지원 지원 기준 완화 등이다.


진주시는 올해 7월 말까지 1100세대 7억3200만 원의 긴급복지 지원을 했으며, 코로나19로 인한 저소득 위기 가구 증가를 예상해 2차 추경을 통해 11억400만 원을 추가 배정, 총 18억36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위기 사유가 발생한 저소득 가구에 생계·의료지원 등 복지 서비스를 긴급하게 지원할 예정이다.


신청자는 신청 후 일주일 내에 결정 통보 및 지원금을 받을 수 있으며, 다만 고용노동부 긴급 고용안정지원금 수급자, 기초생계급여 수급자 등 유사한 성격을 가지는 공적 서비스를 지원 받고 있는 경우는 지원에서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등 인적자원망을 통해 복지사각지대를 적극 발굴해 더 많은 대상자가 긴급복지지원제도를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