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김해시, “수돗물 이젠 안심하고 마셔요”
낙동강 원수 수질개선 특단대책 요구…시설 개선 추진
기사입력: 2020/08/05 [16:06]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김해시는 최근 삼계정수장 물벌레 발견을 교훈 삼아 2022년까지 431억 원을 투입해 체계적인 장·단기 수도시설개선계획을 수립, 시행하기로 했다.


 허성곤 김해시장은 지난달 22일 삼계정수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깨끗하고 안정적인 수돗물 공급을 위해서는 시 자체 상수도 시설 개선은 물론 안전한 식수원 확보를 위해 낙동강 원수 녹조관리대책과 수질개선방안 등 취수원 수질관리에 대한 근본적인 대책이 무엇보다 중요하고 시급히 마련돼야 한다”며 “환경부와 경남도에 강력히 요구해 먹는 물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을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단기적으로 시는 출입문·창문·환풍구 초미세 방충망 및 에어커튼 출입문 설치, 도색작업, 해충 퇴치기 설치, 시설 주변 환경정비 등으로 벌레 유입을 원천 차단했다.


 장기적으로는 정수장 착수정 등 상부 개방형 시설을 모두 밀폐형으로 개선하고 노후 오존발생기 전원공급장치 교체, 노후펌프 배관 교체, 고도산화(AOP)공정 도입 등 고도처리설비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배수지 수조 내부를 기존 콘크리트 수조에서 STS 라이닝 패널과 세라믹 등으로 방수방식을 변경하고 스마트 상수도 관망관리시스템 도입, 체계적인 블록 구축 및 관망 정비를 위한 지방상수도 현대화사업, 노후 상수관로 기술진단 및 정밀조사, 상수관 세척사업 추진 등 관로 분야도 체계적으로 정비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정수처리시설 관리 강화를 위해 고도정수시설의 물리·화학적 처리 강화, 여과지 역세척 주기 단축, 역세척 속도 및 시간 증대, 급수과정별 24시간 모니터링 등 수질관리 방안도 지속적으로 운영한다.


 시는 이러한 사업들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지난 7월 27일 환경부에 사업의 시급성을 강조하고 필요한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이런 가운데 시는 환경부 전국 정수장 점검에서 지난달 17일 물벌레가 발견된 이후부터 지금까지 24시간 필터 모니터링 결과 물벌레 및 유충은 발견되지 않았으며 활성탄 신탄 조기 교체 착수, 활성탄 세척 주기 단축, 배수지 및 가압장 주변 방역 및 청소, 방충 설비 점검 등으로 안전한 수돗물을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7월 31일 기준 시에 접수된 수돗물 유충 관련 민원은 총 15건이며 대부분 나방파리 유충으로 수돗물과 관련이 없는 화장실, 욕실 바닥 등 외부 요인으로 확인됐다. 
 

이현찬 기자 이현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