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작지만 알찬 ‘미니단호박’, 남해 주요 소득작목으로 성장
530개 농가, 116ha 재배…올해 총수입 40억 원 달성
기사입력: 2020/08/05 [16:19]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보물섬 남해에서 생산되는 미니단호박이 전국적인 인기를 끌며 남해군의 주요 소득작목으로 각광받고 있다.


남해군의 미니단호박 재배면적은 116ha, 530개 농가에서 생산한 1,200t의 미니단호박으로 올해 총 40억 원의 수입을 올릴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미니단호박은 출하가 마무리되는 단계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니단호박 판촉행사가 전격 취소됨에 따라 남해군에서 판로개척을 위해 적극 발 벗고 나섰다. 작목반별 물량을 확보해 남해몰 온라인 판매를 실시했으며, KBS 6시 내고향 ‘상생장터’ 섭외와 언론사 광고 등 미니단호박을 적극 홍보했다. 또 올해 미니단호박 육성을 위해 사업비 3억2천만 원을 투입해 포장박스, 생분해필름, 판촉 홍보비를 지원하기도 했다.


반응은 성공적이었다. 전년대배 재배면적이 34.2ha 증가했지만, 판매에는 문제가 없었다. 계속되는 추가 주문에 물량이 모자라서 못 팔 정도로 인기가 높았다.


남해산 미니단호박은 간편 간식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영양만점 옐로푸드로 밤 같은 단맛이 나 일명 ‘밤호박’이라고도 불린다. 주 품종은 ‘보우짱’으로 한 손으로 쥘 수 있을 정도로 작은 크기지만, 해풍을 맞고 자라 더 알차고 맛이 있다.


특히, 미니단호박은 1인 가구 등 개별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아지며, 직거래 판로를 넘어 최근 농가 단위로 블로그, 스마트스토어, 인터넷 등 SNS를 통해 판매되는 비중이 늘고 소매점에서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는 품목이 됐다.


미니단호박은 1990년대 수출품목으로 재배를 시작해 초기에는 미미한 관심을 보였지만 웰빙식품의 인기, 가공식품, 다양한 레시피 등 개발로 생산량이 크게 늘고 있다.


2005년 서면을 중심으로 93개 농가, 10ha를 조성하는 등 규모가 늘기 시작해 올해는 530개 농가에서 116ha를 재배하고 있다.


농업기술과 류기문 과장은 “미니단호박 재배농가의 경쟁력을 높이고 타지역과 차별화를 위해서 GAP 인증농가 확대, 친환경인증 농가 육성, 품질 규격화를 위한 포장박스 제작지원 등 미니단호박 경쟁력을 높여 나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지역농협과도 미니단호박 재배농가의 소득 안정화를 위해 매취사업 확대 등 긴밀한 협조를 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