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제도’ 1년만에 성과 톡톡
시내버스 이용 5년간 무료제공에 운전자 180명 반납, 차량 감소 효과
기사입력: 2020/07/30 [17:57]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시가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시행한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제도’가 만 70세 이상 고령자의 교통사고로 인한 피해 예방을 톡톡히 하는 좋은 제도로 알려지며 반납자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고령자 운전면허 자진 반납 제도는 진주시 거주 만70세 이상 운전면허 소지자가 운전면허를 자진 반납할 경우 대중교통을 이용 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면허증을 반납할 경우 1회에 한해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를 지급하고, 실제 자동차 운전을 하다 운전면허를 반납할 경우에는 10만 원이 충전된 교통카드와 함께 시내버스를 5년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는 교통카드를 지급해오고 있다.


이 제도는 지난해 7월 시행 이후 1년 만에 927명이 지원 신청할 정도로 고령 운전자 본인은 물론 자녀들과 가족들의 관심도가 매우 높고, 현재까지 신청자 927명 중에서 면허 반납 전까지 실제로 운전을 했던 고령 운전자가 180명으로 도로상 운행차량 180대가 감소하는 효과를 보이고 있어 고령자 안전사고 위험 감소, 대중교통 활성화 기여 등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한편, 시는 운전면허를 반납하고 교통카드를 신청하기 위해 경찰서와 읍·면·동을 따로 방문해야 하는 불편함을 해소하기 위해 8월부터는 주소지 읍·면·사무소 및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운전면허 반납과 교통카드 신청을 한 번에 할 수 있는 원스톱 서비스를 시행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노인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추진할 것이며 어르신들의 교통사고 줄이기에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