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창원 시내버스 6개사 파업 돌입…시민 불편 불가피
기사입력: 2020/07/30 [18:05]
구성완 기자/뉴스1 구성완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릴레이 교섭 결렬…노사 입장차 좁히지 못해
평일 버스대비 65% 수준으로 운행…市, 비상운송대책 마련

 

100만 명이 넘는 창원 시민들이 30일 버스 파업으로 불편을 겪게 됐다.


창원 시내버스 6개 노사가 지난 29일 경남지방노동위원회의 조정 아래 10시간여에 걸친 릴레이 협상을 벌였으나 끝내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사측은 경남지노위 및 창원시 중재안에 대해 완강하게 거부의사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대운교통·동양교통·창원버스·마인버스·신양여객·대중교통 등 창원의 시내버스 6개사의 489대 버스가 오전 5시 첫 차부터 운행을 멈추게 됐다. 이는 창원의 시내버스 전체 중 약 70%에 달한다.


창원에선 파업에 참여하지 않은 3개 버스사를 합쳐 총 9개사의 시내버스 720여 대가 운행하고 있다.


6개사 시내버스 노사는 지난 3월부터 올해 임금교섭을 시작해 8차례나 협상을 벌였다.


노조는 임금 9% 인상과 무사고 수당 10만 원 신설을 요구했고, 사측은 임금동결과 상여금 300% 삭감으로 맞섰다.


교섭에서 진척이 없자 시내버스 노동조합 협의회는 조합원을 대상으로 ‘파업 찬반 투표’를 진행, 85.3%에 찬성표를 얻어 전면파업 계획을 세웠다.


이후 경남노동위에 조정을 신청하고 지난 24일 1차 조정회의를 진행했지만 결렬됐고, 전날 다시 열린 2차 조정회의에서도 합의를 이루지 못했다.


앞서 창원시는 시내버스 파업에 대비해 전세버스 150대, 시청 공용버스 11대, 임차택시 300대를 긴급 투입하는 비상운송대책을 내놨다. 기존 평일운행대비 65% 수준으로 운행된다.


시는 택시 부제도 전면 해제해 기존 하루 1470대보다 많은 5150대를 운행하도록 했다. 하지만 시내버스 배차지연 등 시민불편은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구성완 기자/뉴스1 구성완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