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특집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획/특집
경남도, 코로나19 피서 체류형 힐링 숙박여행지 30선 선정
기사입력: 2020/07/28 [18:40]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김해 무척산 관광예술원   

 

힐링·휴양·생태·체험 여행지…추억의 하룻밤 보내보자
지역 소비 활성화, 점진적 관광시장 회복 견인 기대


경남도가 여름휴가철을 맞아 국민들이 코로나를 피해 여유롭게 자연 속에서 힐링하며 휴가를 즐길 수 있도록 '체류형 힐링 숙박여행지 30선'을 선정·발표했다.


이는 경남도가 추천한 1단계 '드라이브스루 여행(승차여행) 13선', 2단계 '언택트 힐링관광 18선'에 이은 3단계 추천 여행지로, 코로나19 상황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국민들의 스트레스 해소와 지역상권 회복에 기여하기 위해 기획됐다.


이번 '체류형 힐링 숙박여행지 30선'은 가족단위의 소규모 힐링관광이 주목됨에 따라 한옥스테이 4곳, 템플스테이 5곳 등 특별한 테마를 가진 숙박여행지와 휴양림 등 자연속에서 머물며 생태체험을 할 수 있는 생태·휴양 여행지 8곳, 농어촌체험과 치유관광 프로그램이 결합된 팜스테이 13곳이 시·군 추천으로 선정됐다.

 

◇한옥스테이 4곳


▲김해 도심 속 수로왕릉 옆에 위치한 한옥체험관은 안채와 사랑채, 별채 등 총 13개의 한옥 객실이 마련돼 있으며, 현대적인 편의시설을 두루 갖추고 있어 일상에서 잠깐의 쉼을 즐기기에 제격이다.

▲고즈넉한 한옥에서 하룻밤을 보낼수 있는 하동 올모스트홈 스테이는 고요한 산수의 경치를 오롯이 느끼며 슬로시티 하동의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도록 한 복합 공간이다. 하동만의 맛과 멋, 즐거움을 체험하며 일상의 여유를 되찾을 수 있는 곳이다.

▲머무는 사람들의 품격을 올려주는 한방스테이 산청 동의본가는 지리산 자락의 뛰어난 자연경관과 다채로운 한방 체험 프로그램을 편안한 휴식을 취하면서 즐길 수 있는 한옥스테이다.
▲옛 선비들의 멋과 흥을 찾아 떠나보는 한옥 체험 거창 숲옛마을 은 옛 선비 문화와 아름다운 자연이 어우러진 산촌마을에서 한옥체험을 즐겨보자. 전통문화유산인 고가와 재실, 정자, 서당이 곳곳에 있어 조상의 슬기와 지혜를 느끼고 배울 수 있다.

 

◇템플스테이 5곳


▲해인사에서 특별한 1박 2일을 할 수 있는 템플스테이는 1박 2일간 해인사에 머물면서 사찰의 일상을 체험해 보는 프로그램이다. 참선, 해인사 암자길 걷기, 인경체험, 차담 등 몸과 마음을 제대로 힐링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 다양하다.
▲나와 이웃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밀양 표충사 템플스테이는 역사와 문화가 살아 숨쉬는 산사에서 수행자의 일상을 경험하는 전통문화체험 프로그램이다. 바쁜 일상을 벗어나 진정한 행복여행을 찾는 이들에게 특별한 감동을 전한다.

▲토닥토닥!! 불모산에 기대어 쉼을 체험 할 수 창원 성주사 템플스테이는 천년의 향기, 머물고 싶은 불모산 성주사 템플스테이. 떠나고 싶고, 쉬고 싶은 마음이 간절할 때 찾아가 볼 수 있는 곳이다.
▲일상에 여유를 더하는 양산 통도사 템플스테이는 나를 깨우는 108배 명상, 솔밭 걷기 등 사찰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체험형 프로그램과 특별한 프로그램 없이 자율적으로 명상할 수 있는 휴식형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깊은 숨, 자연휴식과 명상심리치유를 체험할 수 있는 산청 대원사 템플스테이는 '명상수행'과 '심리치유' 프로그램을 운영, 스트레스와 고민으로 힘들어 하는 현대인들에게 명상을 통한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 창녕 우포생태촌 유스호스텔   


◇생태·휴양 8곳


▲봉황이 잠든 곳에서 소원을 이루는 곳으로 알려진 함양 대봉산휴양밸리는 대봉산의 깨끗한 자연속, 별빛 가득한 캠핑랜드 내 숙소에서 가족, 친구들과 평생에 남을 추억을 만들어 볼수 있다.
▲청정 자연속에서 하룻밤을 보내기에 제격인 창녕 화왕산자연휴양림은 편백나무로 꾸며진 쾌적한 산림휴양관과 한적한 숲 산책로가 있는 곳이다. 숲 해설가와 함께하는 이색적인 프로그램 또한 잊지 못할 추억이 될 것이다.

▲일상의 여유를 되찾는 자연속에서의 하룻밤을 맞을 수 있는 하동 구재봉자연휴양림은 숲속에서 숙박하며 모험과 체험 그리고 피서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종합휴양밸리다. 맞춤형 숙박시설과 각종 편의 시설을 갖춰 일상에서 벗어나 힐링과 여유를 즐길 수 있다.
▲특별한 웰니스 체험을 할 수 있는 합천 오도산 치유의 숲·자연휴양림은 2020 웰니스관광지로 선정된 곳이다. 코로나19로 지친 몸과 마음을 자연 속에서 치유할 수 있는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어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에게 최적의 여행 장소로 각광받고 있다.

 

▲ 하동 구제봉 자연휴양림    


▲다함께 힐링 휴양지로 이름나있는 양산 대운산자연휴양림은 대운산 서북쪽에 위치해 맑은 공기와 새소리, 바람소리, 깨끗한 계곡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는 휴양처다. 자연에서 특별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다양한 숙박시설이 준비돼 있다.
▲울창한 편백림과 바다를 느낄 수 있는 곳인 남해 편백자연휴양림은 편백나무와 삼나무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으며 주변경관이 수려해 휴식공간으로 힐링을 즐길 수 있는 최적의 장소이다. 전망대에서 조망하는 한려수도의 모습은 절경을 자아낸다.
▲새소리로 아침을 여는 자연 속 힐링 숙박지로 이름나 있는 창녕 우포생태촌 유스호스텔은 최대의 자연늪이자, 생태계의 보고인 우포늪에 위치해 있다.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아침을 선사할 것이다. 코로나19로 답답한 일상, 자연이 빚어놓은 우포에서 하룻밤을 지내보자.

▲일몰이 아름다운 국립공원에서의 특별한 힐링을 할 수 있는 통영 한려해상생태탐방원은 자연과 사람의 교감·상생·배움을 위한 시설로 국립공원 가진 우수한 생태·문화 자원을 체험하는 다양한 탐방서비스를 제공한다.

 

▲ 의령 신전권역 센터    


◇팜스테이 13곳


▲천하장사 기운 팍팍! 의령 신전권역 센터=의령 신전리에 소재한 7개의 마을이 모여 살기 좋은 마을로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프로그램이 운영되고 있다. 천하장사 이만기가 성장한 곳으로 천하장사의 기운을 받으러 떠나보자.
▲재충전 힐링 체험 거창 곰내미체험마을=나무에 주렁주렁 달린 포도를 내 손으로 직접 수확해 볼 수 있고 500년 역사를 품은 동호숲에서 심리상담가와 함께 리트릿(재충전) 힐링 체험을 즐길 수 있다.
▲'영남알프스에 푹 빠지다' 밀양 평리산대추마을=백리산 자락에 위치한 평리에서는 뗏목타기 등 고사천 계곡에서 이뤄지는 다양한 물문화 체험을 비롯해 농촌생활체험, 자연생태체험 등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 산청 둔철산 얼레지 피는 마을   


▲새소리 물소리 들으며 나를 돌아보는 시간 산청 둔철산 얼레지피는 마을=자연을 직접 느끼고 체험하는 산골 마을로 천문대 별자리, 전통화덕 과자만들기, 맨발 걷기, 천연 약초만들기 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여항의 청정자연과 가족이 함께하는 테마여행 함안 여항산 마을문화센터=농촌체험과 가족휴양의 명소로 떠오르고 있는 여항산 마을문화센터는 한방샴푸 만들기 체험, 둘레길 탐방체험, 생태 탐방체험, 천연염색체험, 대나무 물총 만들기 체험, 농산물 수확체험 등 다양한 체험과 함께 숙박이 가능하다.
▲시골마을에서의 정다운 하룻밤을 맞을 수 있는 하동 매계마을 호텔=전문 숙박업이 아닌 매계마을에서 운영하는 민박호텔로 마을 주민의 삶에 가까이 다가가 생활하기에 따스한 시골의 정을 느껴볼 수 있는 곳이다.
▲갯벌에서 신나는 조개잡이를 체험할 수 있는 거제 다대마을=거제도 남쪽 끝자락에 위치한 다대어촌체험마을의 갯벌체험장에서는 부드러운 갯벌을 느껴보고 신선한 해산물을 직접 잡아볼 수 있고, 전통 어로방식인 개막이(맨손고기잡이) 체험, 통발체험 등 다양한 어촌마을 체험거리를 즐길 수 있다.
▲단감처럼 달콤한 휴식을 맛볼수 있는 창원 빗돌배기마을=시끄러운 도시를 벗어나 조용한 시골에서 한적한 휴가를 즐기고 싶다면 빗돌배기 마을로 가보자. 더운 날에는 자연바람으로 힐링하고 추운 날에는 장작불로 데운 온돌이 지친 마음을 따뜻하게 녹여주는 곳이다.
▲어촌마을에서 동화같은 하룻밤을 즐기는 고성 동화마을=청정해 갯벌에 사는 생물들의 생태를 관찰하고 바지락캐기 체험을 할 수 있는 '갯벌체험'과 횃불을 밝혀 낙지, 오도리 등을 잡는 '횃불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도시민들에게 안전하면서 특별한 경험을 제공하는 휴식마을이다.
▲옛 농촌의 모습을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김해 무척산관광예술원=옛 농촌모습과 당시 생활상을 보고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다. 사계절 팜스테이 당일 프로그램과 1박 2일 체험형 숙박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자연 속에서 체류하며 힐링하기에 제격이다.
▲솔숲향 가득한 고향집에서의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사천 우천바리안마을=솔숲향 가득한 와룡산과 맑은 물이 끊이지 않는 죽천강 개울이 어우러진 포근한 마을이다. 마을에서 운영하는 편백 펜션에 머물면서 다양한 체험을 하며 시골이 주는 정겨움을 느껴볼 수 있다.
▲푸근한 고향마을, 진주 가뫼골마을=마을 앞산과 뒷산의 울창한 송림의 토종소나무 등산로가 20㎞에 달하고 있어 치유의 시간을 가질 수 있으며, 인근 진주목공예전수관에서 목공예 체험도 할 수 있다.
▲도시와 농촌이 공존하는 체험마을인 고성 청광새들녘마을=쾌적하고 합리적인 가격의 숙박시설과 현지에서 직접 생산한 우수 농산물을 만나볼 수 있다. 방앗간 체험, 버섯따기, 물고기 잡이 체험 등 가족들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다.


경남 '체류형 힐링 숙박여행지 30선'에 대한 보다 자세한 내용은, 경남관광길잡이 홈페이지와 경남도 관광 SNS(페이스북,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류명현 도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여름휴가철을 맞아 증가하는 국내여행 수요에 대응하고, 안전하게 휴가를 즐길 수 있는 숙박여행지를 추천하게 됐다"며 "경남의 자연 속에서 다양한 체험과 휴양을 통해 그간의 피로를 풀며 힐링하는 시간을 가질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경남도는 관광객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관광지 방역지침 준수에 대한 지도·점검을 계속 실시하고 있다"며 "경남을 방문는 관광객들도 개인 예방수칙을 준수와 지역 상권 활성화를 위해 소비도 많이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