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PHOTO
합천군 오도산 운해바다
기사입력: 2020/07/21 [17:18]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새벽 달과 금성이 여명속에 빛나던 지난 19일 그 아래로 펼쳐진 운해바다는 옛날 속담에 도끼자루 썩는줄 모르고 놀았다는 나무꾼 이야기를 연상하 듯 신선이 금방이라도 운해위로 나타날것만 같은 환상적인 풍경을 자아내고 있다.(사진 제공=합천군)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