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통영 지역경제 회복 ‘신호탄 올랐다’
통영법송동원일반산업단지 10여 년만에 착공
기사입력: 2020/07/02 [18:25]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통영시의 오랜 숙원이었던 통영법송동원일반산업단지가 10여 년만에 착공에 들어갔다.   



통영시의 오랜 숙원이었던 통영법송동원일반산업단지가 10여 년만에 착공에 들어갔다.


지난 1일 현장에서 열린 ‘무사고·무재해’를 염원한 안전기원제에는 주식회사 동원개발·주식회사 동삼 임직원, 통영시 관계자, 유관 기관장, 지역주민 등 60여 명이 참석했다.


통영법송동원일반산업단지는 2010년 산업단지계획 승인 고시됐으며, 2015년 착공계를 제출해 사업 준비를 했으나 조선경기 침체로 착수가 지연된 바 있으나, 지역경제 회복을 위한 주식회사 동원개발·주식회사 동삼의 강력한 의지가 있어 산업단지 공사를 착수하게 됐다.


시공사 ㈜동원개발은 2019년 시공능력평가 부산지역 1위(전국37위) 업체로써 법송산업유통용지를 성공적으로 개발한 경험을 토대로 국내·외 어려운 경제 사정에도 불구하고 통영시 경제 활성화 및 산업단지 거점화를 위해 투자를 결정하고 착수하게 됐으며, 현장내에 분양홍보관을 개관해 본격적인 홍보활동을 시작했다.


공사가 착수되면 공사에 필요한 각종 장비와 자재, 인력 등은 통영에서 조달될 계획으로 지역주민들의 고용기회가 확대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세수증대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통영법송동원일반산업단지는 총부지면적 62만583.7㎡로 조성되며 총사업비 1278억 원이 투입돼 2021년 완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으며, 2016년 사유지 매입, 2017년 문화재 정밀발굴조사를 완료해 사업추진 준비를 마친 상태로 7월부터 본격적인 공사가 시작될 전망이다.


통영시와 주식회사 동원개발·주식회사 동삼은 사업기간 내 산업단지 조성사업이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상호 협조를 다짐했다.

 

 

김갑조 기자 김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