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전국 최대 마늘주산지, 창녕 등에서 첫 산지경매 시작
5월 말 지속된 가뭄 영향으로 마늘 생산량 감소 전망에 가격 상승
기사입력: 2020/07/02 [15:45]
추봉엽 기자 추봉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도는 전국 최대 대서종 마늘 주산지인 창녕군과 합천군의 관내 6개 농협 산지공판장에서 ‘2020년산 햇마늘 산지경매’를 시작했다.


경남도는 전국 최대 대서종 마늘 주산지인 창녕군과 합천군의 관내 6개 농협 산지공판장에서 ‘2020년산 햇마늘 산지경매’를 시작했다.


지난 1일 창녕농협에서 시행된 마늘 첫 산지경매에는 권재한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 정재민 경상남도 농정국장, 하명곤 농협경제지주 중앙본부 상무, 한정우 창녕군수, 도내 생산자와 중매인 등이 참석했다.


이날 산지 첫 경매가격은 1㎏당 상품 2500원~2600원대, 중품 2300원대 낙찰가를 보였다.


올해 마늘은 겨울철과 봄철에 작황이 좋았으나, 5월 말경 지속된 가뭄의 영향과 일부 농가에서 뻥 마늘의 발생이 평년보다 다소 많아 수확량이 감소했다.


이에 따라 도에서는 앞으로 경매가격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농업인 홍수출하 통제와 대기시간 단축, 농로 교통정체 해소를 위한 출하예약제를 적극 활용하는 등 생산자들의 출하편의와 적정 가격지지를 위해 수매농협과 함께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정재민 경남도 농정국장은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상황의 지속으로 힘든 시기에도 도내 마늘생산 농가들의 땀과 열정 덕분에 전국 최대의 마늘주산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다”며 “도내에서 생산된 우수농산물을 전국 소비자들에게 첫 선을 보이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경남도 마늘 생산량은 6266㏊(1만6153호)의 재배면적에서 수급조절을 위해 시행한 산지폐기 272㏊를 제외한, 5994㏊의 재배면적에 8만2410t 정도로 추산된다.

추봉엽 기자 추봉엽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