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해설 > 칼 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론/해설
칼 럼
<권우상 금요단상> 성공하려면 용기를 갖고 전진하라
기사입력: 2020/07/02 [12:53]
권우상 명리학자·역사 소설가 권우상 명리학자·역사 소설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명리학자·역사소설가

명문대학을 졸업하고 대기업에 취직한 청년 A씨는 직장생활을 시작하면서 자신이 여러 분야에서 부족함이 많다는 사실을 깨달았다. 때로는 경험이 부족하여 업무를 완벽하게 수행할 자신이 없었다. 혹시나 실수로 일을 망쳤다간 명문대 출신이라는 자부심마저 깨질까 봐 매사에 전전긍긍하며 몸을 사리게 되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점차 상사에게 신뢰를 잃게 된 A씨는 회사의 잡무를 처리하는 자리로 옮기게 되자 자괴감에서 스스로 회사를 그만두었다. 만일 내가 이런 처지라면 다른 직원이 모두 퇴근한 후에도 혼자 남아서 모르는 것은 배우고 공부할 것이다. 그러나 A씨는 그렇게 하지 않았다. 아마 명문대학 나왔다고 「쪽팔려 못하겠다」고 생각한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무슨 일이든 모르는 것은 배우면 되고, 직접 겪어야만 경험을 쌓을 수 있으며, 성과도 얻을 수 있다. 그 과정이 고통스럽고 힘든 일이지만 풍부한 인생 경험을 얻을 수 있으며, 설사 실패하더라도 거울로 삼아 교훈을 얻어 다음 단계에 오를 수 있게 된다. 작은 인물은 자신의 능력을 스스로 제한하여 여간해서는 직접 몸으로 부딪치지 않는다. 그럴수록 그들의 지식과 경험은 빈곤해져서 결핍될 수밖에 없다. 결국엔 어떤 일도 훌륭히 완성할 수 없게 되어, 평생 아무런 결과도 얻지 못한다.

 

큰 인물이라고 해서 처음부터 특출한 재능을 갖고 태어나는 것은 아니다. 그들도 처음에는 보통 사람과 마찬가지로 무지하고 유치하기 이를 데 없는 존재였다. 다른 점이 있다면 남들로부터 지적이나 조롱을 받거나, 혹은 좌절을 겪는 걸 두려워하지 않고 열심히 배우고 공부했다는 사실이다. 큰 인물로서 반드시 갖춰야 할 한 가지 기본 덕목은 주인의식이다. 뛰어난 잠재력을 갖고 있음에도 큰 인물이 되지 못하는 사람들은 주인의식이 없기 때문인 경우가 많다. 한 사례를 보자. 유비(劉備의 아들 아두(阿斗)는 아버지를 황제로 두고 천하제일의 지략가인 제갈공명을 의부(義父)로 두었지만 결국에는 나라가 망해 포승줄에 묶인 신세가 되었다. 바바라(Barbara)는 처음 미국으로 이민 왔을 때 무일푼 신세였다. 중학교 졸업장도 없고, 근무 경험이 전혀 없었다. 그럼에도 그녀는 자신의 눈앞에 놓인 고난과 역경에 조금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러한 자신감 덕분에 그녀는 비교적 규모가 큰 인쇄회사에 일자리를 얻을 수 있었고, 여가 시간을 활용해 공부한 덕분에 꽤나 능력있는 회계원이 될 수 있었다. 여기에서 멈추지 않고 요직을 맡을 능력이 있다고 확신한 그녀는 사장에게 회사의 회계감사직 자리를 요구했다. 그러나 사장은 이렇게 말했다. "회계원으로서 자네 능력이 뛰어나다는 사실은 나도 인정하네. 허나 자네의 실제 학력에 맞춰서 좀더 현실적인 목표를 갖도록 하게." 사장의 말은 바바라의 가슴 속에 칼날을 꽂았다. 그녀는 주저 없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작은 회계사무소를 창업했다. 그녀는 일하는 틈틈이 사업에 필요한 거라면 무조건 배우고 공부하면서 그녀 앞을 가로막는 학력이란 장애물을 하나씩 걷어냈다. 그리고 마침내 대기업 수준의 회계사무소 5개를 거느린 사장이 되었다. 눈부신 성공을 일궈낸 그녀는 성공담을 묻는 젊은이에게 이렇게 말했다. "무슨 일을 하든지 중요한 것은 남들이 당신의 꿈을 짓밟도록 만들어서는 안 된다는 사실입니다. 우리 주위에는 걸핏하면 쌍지팡이를 들고 반대하기 좋아하는 사람이 수두룩합니다. 그들은 언제 어디서나 수십 개, 수백 개의 이유를 늘어놓으며 당신의 목표가 실현 불가능한 허황된 꿈이라고 반대할 것입니다. 그럴 때마다 당신의 입장을 분명하게 확고히 견지해 나가면서 자신의 능력을 믿고 목표를 향해 전진해 나가야 합니다."

 

보통 사람들은 대개 처음부터 「할 수 없다」고 믿으며 무슨 일이든 포기부터 한다. 희망과 목표가 있을 리 만무하다. 이때는 「난 할 수 없어」라고 말하는 대신 「난 기필코 해내고야 말거야」라고 말하면서 즉시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 특히 장애물에 부딪혔을 때는 당신의 능력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할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하고, 그 장애물을 통과하고 나면 당신은 가장 가치 있는 경험과 자신감을 얻게 될 것이다. 무슨 일이든 최고 수준의 목표를 만든 다음 모든 열정과 노력을 기울여 몰입하라. 대부분 실패의 주된 요인은 최선을 다하지 않는데서 비롯된다.

권우상 명리학자·역사 소설가 권우상 명리학자·역사 소설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