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양산시의회,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 조성 이행촉구 건의
지역 시민사회단체들 잇따른 적극적인 지지 의사 표명
기사입력: 2020/07/02 [16:59]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양산시의회의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 조성 이행촉구 건의에 대해 지역 시민단체들의 지지가 잇따르고 있다.    



양산시의회의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 조성 이행촉구 건의에 대해 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의 지지가 잇따르고 있다.


2일 시의회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제168회 양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에서 정숙남 시의원이 대표발의한 ‘동남권 의생명 특화단지 조성사업 이행 촉구 건의안’을 의원 만장일치로 채택 후 청와대와 국회 등 관련 기관에 전달하자 지역의 시민단체들이 적극 지지하고 나섰다.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 조성사업은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에 각종 의생명 연구시설과 대학병원 및 4차 산업혁명이 기반이 되는 예방실증 중심의 바이오헬스 클러스터를 구축해 의·생명과 항노화 관련 산업을 육성하는 사업으로 문 대통령의 지방공약 사업에 포함돼 발표 된 지 3년이 지났지만 사업이 착수조차 못한 채 관련예산 확보도 불투명한 실정이다.


이에 양산시의회가 지난 본회의에서 16만여 평에 달하는 부산대 양산캠퍼스 유휴부지 상태가 양산발전의 저해요인이 될 뿐 아니라 인근 증산신도시 상권 침체를 야기하고 있으므로 양산의 발전을 위해서 조속한 공약이행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채택하자, 양산신도시발전추진협의회, 물금·증산 상가 살리기 추진본부, 문화·예술 홍보단 등 양산의 시민단체들의 지지가 이어지고 있다.


시민단체들은 지난달 29일 합동으로 의회를 방문해 시의회 만장일치로 채택한 건의문을 적극 지지하며 “부산대 유휴부지가 물금 신도시 발전에 가장 큰 장애물이 되고 있고 이로 인해 물금 증산상가 공실률이 70%에 달하는 지금 상황을 더 이상 묵과 할 수 없다”며 조성사업을 조속히 실행하는데 의회가 앞장 서 줄 것을 당부했다.


양산시의회에서는 “양산의 많은 시민단체들도 양산의 발전을 위해서 부산대 유휴부지가 조속히 해결해야 된다는데 공감하고 있다”며, “시민의 뜻을 모아 시의회에서도 동남권의생명특화단지가 조속히 조성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