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정영훈 민주당 진주갑 위원장 ‘편들기’ 논란 휩싸여
기사입력: 2020/06/30 [18:44]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진주시의회 서은애 의원, 민주당 의장 후보 경선 관련 입장문
서 의원 “정영훈 위원장 중립의무 위반 책임” 촉구


1일로 예정된 진주시의회 의장단 선출을 앞두고 이른바 민주당 진주갑 지역위원회가 내홍에 휩싸였다.


진주시의회 3선 서은애 의원이 지난 25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의장 후보 선출을 위한 의원 총회’에 참석한 진주갑 지역위원회 정영훈 지역위원장의 ‘서정인 의원이 의장이 되면’이란 발언이 ‘중립의무 위반’이라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더불어민주당 진주갑 지역위원회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서은애 의원은 30일 ‘더불어민주당 의장 후보 경선 관련 입장문’이라는 보도 자료를 통해 “진주갑 지역위원회 정영훈 지역위원장의 중립의무 위반에 대해 정치적 책임을 촉구한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지난 25일 경선을 위한 의원총회가 시작되는 자리에서 정 위원장이 ‘삼선이신 서은애 의원이 양보해서 서정인 의원이 의장이 되면’이라는 말을 2회 거듭했다”면서 “경선을 관리, 감독하고 공정하게 민주적 절차를 거쳐 후보가 선출되도록 독려해야 할 지역위원장이 누가 들어도 의중이 드러나는 말을 한다는 것은 있을 수가 없는 일”이라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이어 “의장후보 선거는 의원에겐 가장 중요한 순간”이라며 “출마 후보는 그 간의 의정활동들 속에서 녹아난 모든 역량을 모으고 에너지를 집중시켜 후보가 되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고, 투표권을 가진 의원들은 정무적인 판단 이외에도 온갖 사소한 말 한마디, 손짓, 몸짓에도 매우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다”는 지적을 담아 중립의무 위반을 꼬집었다.


서 의원은 특히 “중립을 지키고 공정성을 다루어야 할 지역위원장의 이와 같은 발언은 투표를 하는 의원들에게 위원장 의중을 우회적으로 드러냈다고 밖에 볼 수가 없다”며 “정 위원장의 이 같은 처신에 도당 및 중앙당의 적절한 조치가 있어야 할 것이며, 만약 그렇지 않다면 이에 대응하는 독자적인 행보를 이어갈 것”이라고 문제를 제기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