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해설 > 칼 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여론/해설
칼 럼
<권우상 칼럼> 천재성은 누구에게나 있다
기사입력: 2020/06/29 [12:46]
권우상 명리학자·역사 소설가 권우상 명리학자·역사 소설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명리학자·역사소설가 

인생의 가장 큰 업적은 대부분 단순하고 평범한 수단과 자질로써 성취된다. 평범한 일상생활 가운데서도 사물에 대한 깊은 관심과 알고자 하는 욕구를 다하면 최상의 경험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인간은 항상 꿋꿋하게 근면한 자세를 놓치지 않을 때 번영하는 길로 들어설 수 있는 길이 열린다. 이는 끈기와 성실함, 마음으로 일하는 사람만이 성공하게 된다는 설명이다. 세계의 역사에 기록을 남긴 위대한 발명가들의 행적을 보면 천재적인 재능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또한 천재라고 해도 끈기와 성실한 노력이 없이는 성공할 수 없다. 위대한 사람은 천재적인 능력을 그다지 신뢰하지 않으며, 아무리 위대한 천재라고 하더라도 평범한 사람과 마찬가지로 슬기롭게 처신하고 중단없이 노력해야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 미국의 저명한 교육자이자 한 대학의 총장이었던 맥킨 클리어스는 천재성을 「노력하는 능력이다」라고 표현했고, 저명한 작가이자 언론인인 존 포스터는 「천재성이란 자기 자신의 불을 지피는 힘」이라고 정의하고, 프랑스의 자연사학자 뷔풍은 「천재성이란 인내심」이라고 말했다. 역사에 기록을 남긴 위대한 발명가, 예술가, 사상가 그리고 모든 분야의 일꾼들을 보면 대부분 어려운 환경에서도 지칠 줄 모르는 근면성과 열정을 바탕으로 성공을 거두었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러므로 성공에는 반복과 인내의 힘이 절실히 필요하기에 일하는 습성을 키우는 데 목표를 둬야 하고 일단 습성이 몸에 배면 달리기가 훨씬 쉽게 느껴진다. 그래서 훈련을 반복해 계속적으로 해야 한다. 학교에서 공부를 잘하려면 반복적인 훈련으로 학습해야 한다. 로바트 필은 평범한 사람이지만 어려서부터 훈련을 반복해 놀라운 능력을 배양하여 영국 상원을 상징하는 인물이 되었다. 그는 소년시절 드레이턴 영지에서 살 때 아버지는 그를 식탁 위에 세워놓고 즉석연설을 시키곤 했지만 처음엔 거의 발전이 없었다. 하지만 꾸준히 훈련한 결과 주의력이 점점 강해져서 마침내 설교를 잘하는 유명한 웅변가가 되었다고 한다.


서양 속담에 「노력하면 곰도 춤추게 만들 수 있다」는 말이 있다. 프랑스의 유명한 외교관이자 사상가 메스트로는 이렇게 말했다. "기다릴 줄 아는 것이 바로 위대한 성공의 비결이다." 또한 동양 속담에 「시간과 인내가 뽕잎을 비단으로 바꾼다」는 말이 있다. 아담 스미스는 자신이 오랫동안 몸담고 있던 우중충한 오래된 글래스고 대학교에 위대한 사회 개선의 씨앗을 심어 놓고, 그곳에서 「국부론(Wealth of Nations)」의 기초를 다졌다. 그러나 그 저서가 실질적인 결실을 맺기까지는 70년이라는 세월이 걸렸고, 아직도 미완성이라고 한다. 사람은 누구나 습관에 길들어지면 고치기가 매우 어렵다. 그러므로 항상 근면하고 쉬지 않고 일하며 공부하는 습관을 어릴 때부터 축적해야 한다. 이런 이야기가 있다. 어느 젊은 청년이 할머니와 함께 멀리 떨어진 사막시대를 지나던 중 갑자기 자동차가 고장 났다. 청년이 잭을 이용해 자동차를 들어 올린 다음, 그 밑으로 들어가 자동차를 수리하고 있는데 잭이 풀리면서 자동차가 내려앉기 시작했다. 누군가 들어 올리지 않으면 청년은 자동차에 깔려 죽을 판이었다. 할머니는 자신에게 어느 정도의 힘이 있는지 따위를 생각할 여유가 없었다. 한순간 망설임도 없이 손자를 살리기 위해 미친 듯이 자동차의 범퍼를 잡고 죽을힘을 쏟아 자동차를 들어 올렸다. 순간 할머니의 손자는 재빨리 자동차 밑에서 빠져나왔다. 할머니는 힘이 빠져 자동차를 놓았고 자동차는 그대로 도로에 주저않고 말았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한 늙은 여자가 수백㎏이나 되는 자동차를 들어 올렸던 것이다. 체중이 50㎏정도 밖에 되지 않는 노인이 한 일 치고는 너무나 놀라운 일이었다. 여기서 우리는 틀림없이 해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초인적인 힘이 발휘되기도 한다는 사실을 알 수 있다. 흔히 세계적인 발명가들은 지적(learning)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라고 말한다. 물론 그 말이 틀린 말은 아니다. 하지만 지적 능력은 자기 자신이 기르는 것이다. 누구에게나 천재성은 숨겨져 있다. 다만 천재가 아닌 사람은 자기 스스로 천재적인 능력을 찾아내어 풀어내지 못한다는 것이 천재적인 사람과 다르다.

권우상 명리학자·역사 소설가 권우상 명리학자·역사 소설가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