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통합당 “북한, 고립과 자멸 초래” 규탄 결의안 제출
기사입력: 2020/06/18 [18:07]
박일우 기자/뉴스1 박일우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미래통합당 의원들은 북한이 개성공단 내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것과 관련해 지난 17일 규탄 결의안을 국회에 제출했다.


이주환 통합당 의원 등 46명은 이날 오후 ‘북한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행위 규탄 결의안’을 통해 “한반도의 안전과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위협하는 중대한 도발행위”라고 강력히 규탄했다.


이들은 “대한민국 국회는 지난 16일 북한이 남북협력의 상징이자 판문점선언의 대표적 성과로 꼽힌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행위를 대한민국에 대한 공격으로 규정한다”며 “남북정상 간 합의 파기는 물론이고 개성공단 내 우리 기업의 자산과 정부의 재산권을 침해한 행위이자 명백한 도발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남북관계 발전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바라는 모든 이들의 기대를 저버린 것임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향후 이로 인해 발생하는 사태의 책임은 모두 북한 정권에 있음을 분명히 한다”고 강조했다.


결의안을 제출한 통합당 의원들은 “북한이 예고한 대로 개성공단 지역에 군대가 재배치되거나, 핵 또는 미사일을 이용한 추가 무력도발로 한반도 긴장상태를 악화시킬 경우 북한은 국제적 고립과 자멸을 초래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들은 북한 정권에 △판문점선언 일방적 파기에 대한 책임 △추가 도발행위 중단 등을 촉구했다. 정부에는 △기존 대북정책 성찰 △국제사회와의 공조로 북한 도발의지 뿌리뽑는 실효적인 방안 마련 △확고한 군사대비태세 확립 △한미동맹을 바탕으로 한 대비태세 구축 △군사도발행위 발생 시 즉각적이고 단호한 대처 등을 요구했다.

박일우 기자/뉴스1 박일우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