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포로 안한 게 어디냐”
통합 “어느 나라 의원이냐, 폭파만큼이나 무섭고 황당한 발언”
기사입력: 2020/06/17 [16:02]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    



미래통합당은 지난 16일 더불어민주당 소속 송영길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이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에 대해 “(대)포로 안 폭파한 게 어디냐”고 언급한 데 대해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소 폭파만큼이나 무섭고 황당한 발언이 나왔다”고 비판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북한의 위협만큼이나 무섭고, 폭파만큼 국민을 불안하게 하는 정부여당의 인식”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황 부대변인은 “우리 국민의 불안감과 국가안위는 생각지 않은, 귀를 의심케 하는 발언일 뿐더러, 외통위원장으로서는 더더욱 부적절한 발언”이라며 “아무리 북한편들기에 급급했던 통일부라지만, 아무리 북한을 옹호했던 송 의원이라지만 해도해도 너무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대체 어느 나라의 장관이고, 어느 나라의 국회의원인가. 이러려고 그렇게 상임위원장 임명을 강행한 것이냐”며 “오늘 폭파로 인해 우리 국민들의 안전도 경각에 놓여지게 됐다. 정부여당의 안이한 인식은 더 큰 불안감을 가져올 뿐”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송 위원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외통위 전체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대)포로 안 폭파한 게 어디냐”며 “(북한이) 예고대로 했다. 빈말이 아니라는 걸 보여주려고 그런 것 같다”며 했다.


이날 외통위 전체회의는 외교부·통일부로부터 현안보고를 받기 위해 열렸지만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소식이 전해지면서 2시간여 만에 산회했다.


회의에 참석한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연락사무소 폭파 관련해) 보고 받은 것이 있냐”는 이재정 민주당 의원의 질문에 “예고된 부분이기 때문에 정확한 상황을 파악해봐야 한다”며 “(국회에) 와 있는 상황 동안에 그런 일이기 때문에 정확한 상황을 확인해봐야 한다”고 답했다.


김 장관은 회의장을 나서며 북측의 행동을 예상했냐는 취재진 질문에도 “이제 가서 일단 보고를 받아야 한다”고만 말했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