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교육청, 야간자율학습 6월 말까지 전면 금지
고3은 희망학생만 거리두기 가능한 범위내 운영
기사입력: 2020/06/01 [15:15]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교육청은 6월 말까지 야간자율학습을 전면 금지한다.


경남교육청은 6월 말까지 야간자율학습 전면 금지에 나섰다. 다만, 고등학교 3학년은 희망 학생에 한해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운영토록 했다.


경남교육청은 경남과 인접한 부산 지역 고등학교 3학년 학생 확진자 발생에 따른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달 31일 긴급 비상대책회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박종훈 교육감은 등교수업이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무엇보다 학생들의 안전이 최우선적으로 보장될 수 있도록 다각적인 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주문했다.


우선 야간자율학습은 고등학교 1, 2학생은 6월 말까지 전면 금지한다. 고등학교 3학년은 희망 학생만을 대상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운영한다. 또한 모든 학교는 휴일 등교를 전면 금지하기로 했다. 단, 기숙사에 입소한 학생은 야간자율학습과 휴일 등교를 부득이 예외로 둘 수 있다.


나이스 자가진단으로 등교 중지된 학생과 가정학습 학생, 선별 진료소 방문 학생 등 등교가 어려운 학생에 대해서는 학교장 지도하에 외출이나 다중이용시설을 방문하지 않도록 세심한 관리를 당부했다.


또 기숙사 운영은 6월 말까지 3학년과 원거리 학생만 입실을 허용하고, 나머지 학생은 입실 자제를 강력하게 권고했다. 또한 기숙사 생활 학생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취합 검사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수도권 물류센터 확진자 발생에 이어 인접 지역 학생 확진자 발생으로 다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중요한 분기점에 서게 됐다”며 “경남에서는 단 한 명의 학생 확진자도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대응을 해주기 바란다”고 재차 강조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