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남해군, 수산자원 조성 위해 돌돔 33만 마리 방류
기사입력: 2020/05/31 [18:29]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남해군은 수산자원 증가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돌돔 치어 33만 마리를 방류했다.     



남해군은 수산자원 증가 및 어업인 소득증대를 위해 지난 29일 사업비 6700만 원을 투입, 삼동면 금천·창선면 단항·상주면 상주해역에 돌돔 치어 33만 마리를 방류했다고 밝혔다.


돌돔 치어 방류에는 남해군과 경남수산안전기술원 남해지원, (사)한국수산종자산업 경남협회, 금천·단항·상주어촌계 관계자 등 20여 명이 참여했다.


돌돔 치어는 온대성 어류로 연안의 중층에서 작은 무리를 형성해 동물성 플랑크톤을 먹고 자란다. 전체 몸길이 10㎝ 정도가 되면, 해조류가 풍부한 연안의 암초 지대에 정착해 일정한 서식영역 안에서 생활하는 어족이다.


 군 관계자는 “남해군은 올해 돌돔 외에도 자원량이 줄어가는 어종을 중점적으로 방류할 계획으로 돌가자미, 문치가자미 등 5개 품종을 추가로 더 방류할 예정”이라며 “지속적인 방류사업으로 수산자원 회복과 어업인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