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의회, 코로나19 극복 농촌일손돕기
기사입력: 2020/05/28 [18:28]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시의회는 마늘 재배 농가를 찾아 농촌일손돕기를 가졌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농번기 농촌일손 부족이 현실화되면서 인력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를 위해 진주시의회가 발 벗고 나서 칭찬이 자자하다.


진주시의회는 28일 정촌면 화개리 매동마을 마늘 재배 농가를 찾아 농촌일손돕기에 힘을 보탰다.


진주시의회 의원과 사무국직원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외국인 근로자의 입국이 어려워지면서 일손 부족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농촌현실을 인식하고 바쁜 의정활동에도 불구하고 농민들의 어려움이 다소나마 해소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두 팔 걷고 나섰다.


박성도 의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일손 부족으로 시름하는 농가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됐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농가의 어려움에 귀를 기울이고 함께 나누며 해결하는 진주시의회가 되겠다”고 말했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