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의연 의혹 본질은 윤미향…개원 앞두고 검찰 주목
기사입력: 2020/05/28 [15:54]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정의연·본인계좌·안성쉼터 문제 연루…불체포특권 난제
일부 ‘미적지근’ 해명 뒤 더불어민주당 행사도 두문불출

 

정의기억연대와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의 후원금 운용 의혹을 겨냥한 수사 속에 검찰의 칼끝이 향할 최종 대상은 윤 전 이사장이어서 국회입성 전에 취할 검찰의 행보가 주목되고 있다.


사건은 ‘위안부’ 피해자 당사자이자 인권운동가인 이용수 할머니(92)의 문제제기로 불거졌다.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기자회견을 통해 “기금운용이 불투명하며 이들 단체들에게 이용당해 왔다”고 지적했다. 이후 ‘위안부’ 지원단체로 지급된 보조금·기부금들이 잘못 사용됐을 수 있다는 의문이 제기됐고 실제 회계가 부실했던 점이 확인되면서 의혹은 확산됐다.


정의연은 국세청 홈페이지에 공시해야 하는 결산서류를 작성하면서 수혜자의 수를 임의의 숫자로 표기했다. 더불어 회계 상으로 수억대의 기부금이 누락된 사실도 확인됐다.


이에 대해 정의연 측은 회계를 부정확하게 작성한 점은 인정하면서도 기부금을 고의적인 횡령, 유용한 사실은 없으며 회계 오류는 전문인력 부족에 따른 ‘실수’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의연이 공시한 기부금 수입, 지출 내역들이 세세하게 분석한 언론의 의혹 보도가 이어졌고, 여러 시민단체에서 고발이 쏟아졌다.


사건을 서울서부지검 형사4부에 배당한 검찰은 지난 20일과 21일에 걸쳐서 정의연 사무실과 정대협 주소지인 전쟁과여성인권박물관, 길원옥 할머니와 윤 전 이사장 주소지인 서울 마포구 쉼터 등을 압수수색했다.


검찰과 시민사회계 안팎에서는 속도전이라는 이야기가 나온다. 윤 전 이사장이 사퇴 등 결단을 하지 않고 국회에 입성, 회기가 시작될 경우 불체포특권을 갖게 돼 신병 확보가 어려워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윤 전 이사장은 앞서 일부 언론에 이 할머니 의혹제기에 대한 해명 인터뷰 직후 28일 오전까지 민주당 행사에도 얼굴을 비추지 않으며 두문불출하고 있다.


검찰이 윤 전 이사장 본인 수사를 집중하는 것은 개인계좌를 이용한 모금 등 정의연 외 횡령 의혹도 받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 통합당의 ‘위안부 할머니 피해 진상규명 TF’ 위원장인 곽상도 의원실에 따르면 윤 전 이사장은 자신의 계좌 최소 4개를 동원해 지난 2012년부터 만 8년간 기부금을 받았다.


해당 비용의 사용세부내역과 관련해 윤 전 이사장 측은 본인을 둘러싼 여러 의혹 중 가장 말을 아끼고 있는 상황이다. 한때 계좌내역을 공개할 것으로 점쳐지기도 했으나 지지부진한 상황이다. 검찰은 이부분 역시 확인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 안성에 세웠던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관련 ‘업(up) 계약’ 문제도 계속되고 있다. 언론을 통해 매도자가 일부 해명을 내놨으나 인테리어 추가비용으로 1억 원이나 사용한 데 대한 의문은 여전하기 때문이다.

이현찬 기자/뉴스1 이현찬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