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정치
정재욱 진주시의원, “응급급환자 이송시스템 구축 완료”
지난해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응급의료 이·착륙장 필요 촉구
기사입력: 2020/05/28 [15:5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시에도 응급환자 긴급이송을 위한 전용헬기 이·착륙장 설치가 완료됐다.   



진주시에도 응급환자 긴급이송을 위한 전용헬기 이·착륙장 설치가 완료됐다는 소식이다.


진주시 소재 국립경상대학교병원이 지난 2017년 보건복지부로부터 권역외상센터로 선정된 후 진주시에서는 헬기를 이용한 응급환자 이송 시 경상대병원 앞 남강고수부지를 이용해 왔었다.

 

하지만 헬기 이·착륙으로 인한 비산먼지와 심한 소음, 그리고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로 시민들의 불안이 가중돼 왔다. 또한 헬기 이·착륙을 위한 착륙장 주변 정리에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신속한 환자 이송에 저해가 돼 온 것이 사실이다.


이번에 설치된 경상대학교병원 앞 남강 고수부지 헬기 이·착륙장에는 핼리패드와 안내판, 그리고 착륙장 주변 시민들의 긴급대피를 위한 사이렌이 설치돼 시민들의 안전성 확보와 응급환자 이송에 따른 신속성까지 확보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관련, 미래통합당 정재욱 진주시의원은 지난해 11월 21일 진주시의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시민안전과 응급환자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응급의료 이·착륙장의 필요성을 촉구한 바 있다.


정 의원은 “이번에 응급환자 이송 전용헬기 이·착륙장이 설치 완료됨에 따라 비산먼지와 안전사고에 대한 시민들의 불안감 해소는 물론, 신속한 이송시스템 확보로 응급환자의 생명을 지킬 수 있게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진주소방서에서는 “기존에 사용하던 응급헬기 이·착륙장은 불안한 여건으로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더 많은 소방인력이 투입될 수 밖에 없는 실정이었다”며 “정재욱 시의원의 발빠른 조치로 응급환자 전용헬기 이·착륙장이 설치돼 응급환자의 생명을 보호하고 시민의 안전은 물론 소방대원의 안전까지 지킬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