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스포츠
경남도, 스포츠산업 육성 위한 핵심 거점 마련
스포츠 정보시스템, 관광자원개발, 취·창업 지원 등 3개 분야 중점 추진
기사입력: 2020/05/28 [15:03]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경남도는 지난 27일 마산대학교에서 ‘경남 스포츠산업 육성지원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경남도는 지난 27일 마산대학교에서 ‘경남 스포츠산업 육성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지원센터는 앞으로 경남 스포츠산업 육성을 위한 핵심 거점 역할을 하게 된다.


경남의 따뜻한 기후와 우수한 시설 인프라로 인해 동계시즌 최적의 훈련지로 각광받고 있다. 최근 5년(2015년~2019년) 동안의 방문 스포츠팀은 지속적인 증가 추세(연평균 7.7%)를 보이고 있으며, 연평균 34종목 2900여 팀 52만 명을 유치했다. 이로 인한 직접적인 경제효과도 연평균 385억 원에 달한다.


향후 국내·외 스포츠 산업은 계속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따라 지금 시행하고 있는 시설료 감면, 숙박·관광할인 등 기본적 서비스 제공 외에도 적극적 유치 유인방안을 발굴하고 이를 지역 산업과 연계하는 전담기관이 필요했다.


도는 지난해 9월부터 도정 4개년 계획 속에서 경남의 스포츠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기 위한 센터를 준비하고, 마산대학교와 협력해왔다.


지원센터는 △정보시스템구축팀, △스포츠관광자원개발팀, △스포츠취창업팀 등 3개 팀으로 운영된다.


정보시스템 구축팀은 스포츠빅데이터플랫폼을 통해 선수들의 경기력 향상을 돕고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하는 프로그램을 제공할 예정이다.


스포츠관광자원 개발팀은 전문 스포츠인뿐만 아니라 동호회 등을 대상으로 명품 스토브리그(연습경기 알선), 스포츠재활프로그램 등을 제공하고, 또한 스포츠관광자원을 생산·판매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고성군과 의령군에 지역거점센터를 두고, 당항포관광지(고성), 의병제전축전(의령) 등 지역의 관광자원과 연계한 스포츠 관광 상품을 개발하게된다.


스포츠산업 취·창업팀은 도내 대학(스포츠관련 11개 대학)과 학사교류 등을 통해 관련 학과의 전문성 강화를 돕고, 스포츠 산업 창업도 돕게 된다. 특히, 올해는 스포츠 창업기업 10개소 창업 지원을 목표로 추진한다.


현재 도의 스포츠산업 규모는 사업체(전국 4위, 6736개), 매출액(전국 4위, 3조 1290억 원), 종사자(전국 5위, 2만 2천여 명) 등 주요 지표에서 전국 중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다.


지원센터가 본격 출발하게 되면 경남의 스포츠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센터 기능 강화를 위해 국민체력 100사업(운영비 1억5천, 장비 1억), 공공스포츠클럽(3개소 27억) 등 국비 공모사업을 유치했으며, 향후 지역스포츠과학센터 국비공모도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지역 의료기관과도 협력해 재활 등 경남의 스포츠 의료산업분야도 보다 활발해 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개소식에 참석한 김경수 도지사는 “전지 훈련팀을 유치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스포츠를 통한 새로운 지역산업을 육성해서, 경남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만들어야 한다”며 “이번에 개소하는 지원센터가 스포츠 빅데이터, 관광, 재활을 하나로 묶고, 취업과 창업까지 지원하는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