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 코로나19 ‘청년희망지원금’ 긴급지원 나서
기사입력: 2020/05/26 [18:3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코로나19 청년희망지원금 포스터   

진주시는 코로나19로 해고된 청년의 생계지원을 위한 ‘청년희망지원사업’ 1차 지원 대상자 145명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청년희망지원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기간제, 일용근로, 아르바이트 등에서 실직된 만18세에서 39세 이하 진주시 청년들의 생활안정과 사회진입활동 촉진을 위한 사업이다.


시는 지난달 8일부터 이달 8일까지 1개월간 165명의 신청자를 모집했으며, 지난 15일까지 신속하게 자격요건, 중복사업 참여여부 등을 심사해 지원대상자를 확정했다.


선정된 청년에게는 이달 25일부터 지역 상권을 살리기 위한 월 50만 원씩 2개월간 100만 원의 기프트 카드를 지급한다.


또한 시는 1차 모집에 이어 추가로 2차 대상자를 이달 18일부터 180명을 모집 중이며, 추가 모집은 1차 모집과는 달리 실직관련 요건을 일부 완화했다.


코로나19로 사업장의 매출감소 등 경영애로에 따른 비자발적 실직자뿐만 아니라, 무급휴직의 장기화로 인한 자발적 퇴사자, 근로계약기간 만료에 따른 실직자도 지원해 실업급여를 받을 수 없는 사각지대에 놓인 청년들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일자리를 잃고 아르바이트도 찾기 힘든 상황에 직면한 청년들이 희망을 잃지 않고, 사회진입활동을 계속해 줄 것”을 당부하면서 “시청 홈페이지에서 내용 확인 후 온라인으로 신청하면 된다”고 안내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