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과기대-아론비행선박산업, ‘금속 3D프린팅 부품개발’ 완료
경량화, 제작 시간 단축과 원가절감 가능
기사입력: 2020/05/21 [18:37]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사천시 용현면에 있는 아론비행선박㈜ 내부 위그선 제작 모습.  



국립 경남과학기술대학교 3D프린팅 경남센터는 21일 ‘하늘을 나는 배’ 제작업체인 아론비행선박산업㈜와 금속 3D프린팅 기술을 이용한 부품개발을 완료했다.


3D프린팅 경남센터와 아론비행선박산업은 부품개발에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해 8인승 WIG CRAFT (M80) Door hinge 부품을 개발했으며, 설계 자유도 향상과 경량화, 제작 시간 단축 및 원가절감을 추진하는 성과를 얻었다.


위그선은 비행기 형태를 하고 있으면서 바다 위 수면에서 고도 150m 이하로 비행하는 경우 국제해사기구(IMO)와 해양수산부에 의해 선박으로 분류된다. 경남과기대 김남경 총장은 “위그선 분야에 금속 3D프린팅 기술을 적용할 부품이 많다”며 “지속적인 부품개발 지원을 통한 위그선 3D프린팅 부품 적용 인증체계 구축으로 실질적인 성과를 냄으로써 지역 발전에 이바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론비행선박산업 조현욱 대표는 ”위그선의 본격적인 상용화에 대비하기 위해 경남과기대 3D프린팅 경남센터의 금속 가공 기술을 적용한 부품개발을 위해 상호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3D프린팅 경남센터장 이병로 교수는 “위그선 부품개발 외에도 KAI(한국항공우주산업주식회사)와 공동으로 항공기 부품개발 성과와 인증체계를 구축하고 있다”며 “지역 기반산업과 활발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KTL(한국산업기술시험원)과 진행 중인 초소형위성 부품개발 기술 성과를 기반으로 항공·우주 부품에 특화된 적층 제조기술 역량을 강화해 연구개발, 기술지원, 전문교육 등을 통해 서부 경남의 항공·우주 부품 기술혁신 및 연계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사천에 있는 아론비행선박산업은 지난 3월 한국선급으로부터 자사가 개발한 위그선 M80에 대해 세계 최초로 선급증서를 발급, 국내 운항과 수출산업화의 길을 열었다.


한편 경남과기대는 ‘K-ICT 3D 프린팅 경남(사천·진주)센터’ 구축사업에 2017년 선정됐다. 3D프린팅 기술지원을 희망하는 기업은 3D프린팅 경남센터(경남과학기술대학교)를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된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