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조규일 시장,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소상공인 격려
5월 시민과의 데이트 ‘희망잇기 캠페인’ 참여 소상공인과 만남
기사입력: 2020/05/21 [18:41]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조규일 진주시장이 21일 ‘소상공인 희망 잇기 캠페인’에 참여한 업체대표들과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조규일 진주시장이 코로나19로 어려움 겪는 관내 소상공인들을 격려하고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21일 진주시에 따르면, 조규일 시장은 이날 오후 4시 30분 진주시소상공인연합회 사무실을 찾아 ‘소상공인 희망 잇기 캠페인’에 참여한 업체대표들과 5월 시민과의 데이트 시간을 가졌다.


진주시와 진주시의회, 진주시소상공인연합회, 서경방송은 지난 3월 10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응원하고 긍정적인 소비촉진 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소상공인 희망 캠페인 상생협약’을 체결했으며, 같은달 11일부터 지난달 23일까지 소상공인연합회 회원들의 릴레이 응원 메시지를 서경방송을 통해 방송한 바 있다.


이날 데이트에 참석한 소상공인 회원들은 급격한 소비위축으로 인한 경영난에 대해 토로하면서 최근 지급되고 있는 경남·진주형 재난지원금과 정부 긴급재난 지원금으로 소비심리가 살아나기를 기대했다.


또한 진주시에서 선도적으로 추진한 중소기업·소상공인 긴급생활안정지원금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아울러 지난해 3월 개소한 소상공인 민원 콜센터 운영에 대한 추가예산 지원과 소상공인 소규모 경영환경개선 사업 확대 등을 건의했다.


조규일 시장은 “코로나19 발생 이후 누구보다 자영업자와 소상공인의 피해가 극심할 것”이라며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생활안정지원금을 신속하게 지원하는 등 코로나19의 빠른 극복을 위해 시에서 혼심의 힘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진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50% 이상 감소하거나 휴업한 사업자를 대상으로 7차에 걸쳐 4682개소 56억5080만 원을 긴급생활안정지원금으로 지급 완료했으며 곧 8차분을 지급할 예정이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