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 “전동킥보드 무분별한 방치, 이대로는 안돼”
진주경찰서와 안전관리 공조로 시민안전 발 벗고 나서
기사입력: 2020/05/21 [17:06]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지난 19일 진주시와 진주경찰서는 최근 사회적 이슈가 되고 있는 전동킥보드 안전관리 대책방안을 논의했다


전동킥보드 문제와 관련해 진주시와 진주경찰서가 안전괸리 공조를 통해 주민 민원에 적극 대처하고, 시민들의 안전을 확보하는데 힘을 모으기로 했다.


21일 시에 따르면, 진주시는 지난 19일 시청 교통행정과에서 진주경찰서와 시 관련 3개 부서 실무자들이 모인 가운데 최근 이슈가 되고 있는 전동킥보드의 주요 쟁점사항 점검과 안전관리에 대한 대책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실무 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는 전동킥보드에 대한 관련 규정이 정비되지 못한 상태에서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공유 전동킥보드 이용이 급증함에 따라 시민들의 안전이 위협받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고자 마련됐다.


이날 시 관계자는 “전동킥보드는 현행 도로교통법 상 이륜자동차와 같은 원동기장치 자전거로 분류되고 있어 인도 및 자전거도로에서는 운행이 금지돼 있고 차도에서만 주행이 가능할 뿐 아니라 원동기 이상의 면허 취득과 안전모 등 보호장구를 반드시 착용하고 운행해야 하지만, 현재 대부분 이용자들이 이를 지키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진주경찰서는 ‘전동킥보드 교통안전수칙 카드뉴스’를 제작해 젊은이들이 많이 찾는 페이스북, 밴드 등 SNS를 통해 홍보활동을 전개 중이며, 이와 더불어 차도 미운행과 안전헬멧 미착용 등 안전수칙 미준수 이용자에 대해서는 단속을 강화하고, 오는 25일부터는 관내 대학교와 함께 ‘전동킥보드 안전수칙 준수 공동 캠페인’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연계해 시에서도 전동킥보드의 안전관리 문제를 시민들과 공유할 수 있는 홍보 애니메이션을 제작해 이용 빈도가 높은 학생들을 대상으로 홍보에 활용한다는 계획이며, 인도 등 노상에 방치돼 안전사고 위험이 있는 전동킥보드는 즉시 수거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행정력을 집중해 나가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인도 등 노상에 방치된 전동킥보드는 해당 업체에서 조기에 수거할 수 있도록 캠페인 등 행정지도를 강화해 나가고, 진주경찰서와 유기적인 협업을 통해 전동킥보드의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진주시 관내에는 3개 업체에서 500대의 공유형 전동킥보드를 운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이용자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전동킥보드를 임차해 원하는 만큼 이동한 다음 지정된 장소가 아닌 아무 데나 편하게 세워두는 프리플로팅 방식으로 운영되고 있어 인도 등에 방치되는 사례가 빈번하게 발생하는 등 안전사고 위험에 노출돼 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