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함양군, 과수농가 ‘돌발해충’ 적기 방제 총력
내달 중순까지 마을별·단지별 공동방제 실시
기사입력: 2020/05/21 [18:37]
한태수 기자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갈색날개매미충    


 

함양군은 기후변화 등으로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는 돌발해충에 대한 예찰·방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높은 발생밀도로 과수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는 갈색날개매미충은 성충·약충이 식물체 조직액을 빨아 먹는 흡즙 해충으로 생육 위축 및 배설물에 의한 그을음병을 유발시켜 상품성을 저하시키며 증상이 심한 경우 식물체가 고사할 수 있다.


갈색날개매미충 방제를 위해서는 애벌레가 80%정도 부화되는 이달 하순부터 내달 중순까지 1차 방제를 하고, 성충이 산란하는 8월 하순부터는 2차 방제가 필요하다. 또한 농경지 주변의 산림지역까지 방제를 해야 방효과를 높일 수 있다.


함양군농업기술센터는 돌발해충(갈색날개매미충 등) 방제 약제를 올해 1만630병을 구입해 과수생산 농가에 공급했으며, 내달 중순까지 1218㏊ 면적에 마을별·단지별 공동방제를 실시할 계획이다.


약제로 1차 방제 후 7월 성충 산란기 전에 유인평판트랩을 농가에 지원해 돌발해충 피해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동성이 높은 돌발해충의 특성상 방제를 소홀하게 되면 발생면적이 급격하게 늘어날 수도 있으므로 각별한 주위를 기울여야 하고, 시기에 맞춰 적기방제가 이뤄 질 수 있도록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한태수 기자 한태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