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양산 양주동 우체통 익명의 기부금 ‘훈훈’
양산 양주동 우체통 익명의 기부금 ‘훈훈’
기사입력: 2020/05/19 [15:52]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양산시 양주동 빨간 우체통에서 익명의 기부금이 발견돼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코로나19의 전국적 확산으로 사회가 얼어붙은 가운데 양산시 양주동 빨간 우체통에서 익명의 기부금이 발견돼 훈훈한 미담이 되고 있다.


양산우체국 서대철 우편담당은 지난 18일 오전 양주동 대동아파트 우체통 우편물을 수거하다 주소가 적히지 않은 봉투를 발견했다.


봉투 겉에는 “소년소녀 가장 돕기에 기부합니다”라는 글귀가 적혀 있었고 내용물을 확인한 결과 1만 원권 10장이 들어있었다.


해당 기부금은 기부자의 뜻에 따라 양주동행정복지센터를 통해 관내 소외계층 지원 사업을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미란 양주동장은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따뜻한 온정을 함께 나눠 준 익명의 기부자에게 감사하다”며 “관내 취약계층을 위해 소중히 사용하겠다”고 감사함을 표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