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변광용 거제시장, 코로나19 위험 매장 ‘영업 안돼’
기사입력: 2020/03/31 [18:22]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대구 관광차 통해 인부 27명 거제 옥포 A매장 이동
‘작업자 발열체크, 호흡기 증상 진료 결과 이상 없어’

 

거제시가 의류 판매를 위해 인부들을 대구 관광버스를 통해 옥포로 이동시킨 A매장 관계자에 대해 강력 조치하겠다는 방침이다.


시는 지난 28일 오전 당직실을 통해 대구 관광버스가 옥포동 소재 한 매장 앞에 있다는 민원 전화를 받고 즉시 해당 매장을 방문했다.


이 자리에서 보건소와 옥포2동 주민센터 직원 3명은 현장을 확인한 뒤 매장 직원 면담과 관리자와의 통화를 진행했다.


A매장은 일정 기간 동안 물건 판매를 위해 운영되는 임시 점포로, 4월 2일부터 약 1~3개월 정도의 기간 동안 의류 판매를 하기로 예정돼 있었다. 판매 책임자는 대구 사람이며, 매장 내 점원은 부산과 마산 지역 거주자다.


A매장 판매 책임자에 따르면 이날 매장 홍보를 위해 전단지 부착용 인부 27명을 대구 관광버스를 통해 옥포로 이동시켰고, 거제 전역에 전단지를 배부하는 일을 맡겼다고 한다.


이에 보건소 직원과 옥포 지구대 경찰 등 관계자는 즉시 전단지 배부를 중단시키고 A매장에 대한 방역소독을 실시했으며,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통해 인부 27명에 대해 발열체크 및 호흡기 증상 이상 유무를 진료 결과 이상은 없었다고 밝혔다.


시는 아울러, A매장 판매 책임자에 개장기일 연기를 권고하고 직원에 대한 보건교육을 진행했다.


변광용 시장은 “이미 부착된 전단지는 철거 작업이 진행 중”이라며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민들의 불안감이 큰 시기에 이런 일이 생겨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전했다.


이어 “지금은 무엇보다 시민의 안전이 최우선 돼야 한다”며 “A매장 판매 책임자에 대해 코로나19 안정 시까지 영업을 제한하겠다”고 말했다.

강맹순 기자 강맹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