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소방서, 비상구 폐쇄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 운영
기사입력: 2020/03/31 [18:24]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소방서는 비상구 및 소방시설 폐쇄·잠금 등을 근절하기 위한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상시 운영한다.  



진주소방서는 비상구 및 소방시설 폐쇄·잠금 등을 근절하기 위한 ‘소방시설 등 불법행위 신고포상제’를 상시 운영한다.


이번 ‘신고포상제’는 비상구 등 소방시설의 폐쇄·잠금 행위를 신고하는 시민에 적절한 포상으로 건물 관계인의 경각심을 일깨우고 소방시설 등 훼손행위를 근절하는데 목적이 있다.


신고대상은 △문화 및 집회시설 △판매시설 △운수시설 △의료시설 △노유자시설 △숙박시설 △위락시설 △복합건축물에 대해 비상구를 폐쇄·훼손하거나 장애물을 적치하는 행위, 소방시설을 차단하거나 고장상태를 방치하는 행위 등 불법행위를 발견할 시 신고하면 된다.


불법행위 신고는 지정된 신고서에 증빙자료(사진·영상)를 첨부해 방문하거나, 우편 또는 팩스를 통해 건축물 소재 관할 소방서장에게 신고하면 된다. 신고자에게는 최초 1회 5만 원 상당의 현금 또는 상품권을 지급하고, 2회부터는 주택용소방시설(소화기, 단독경보형감지기)을 포상으로 지급한다. 기타 상세한 안내는 진주소방서 홈페이지 공지사항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홍찬 진주소방서장은 “비상구는 생명의 문이라는 생각으로 관계자들은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비상구 및 소방시설에 대한 안전관리를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