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조규일 진주시장, 시민 불편 개선사업 ‘현장 점검’
진양교 개량공사·상평둔치 정비현장 등 방문, 철저한 시공 당부
기사입력: 2020/03/29 [18:18]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조규일 진주시장이 지난 26일 시민불편 개선사업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섰다

 

조규일 진주시장이 시민 불편 개선사업에 대한 ‘현장 점검’에 나섰다.


29일 진주시에 따르면 조 시장은 지난 26일 교통체증 해소 및 수변공간 활용을 위해 추진 중인 진양교 차로 개량공사와 상평둔치(진양교~상평교) 정비공사 현장을 방문해 공사 진행상황, 안전사고 및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 등을 점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했다.


이번 진양교 차로 개량공사는 뒤벼리에서 칠암동 방면으로 우회전하는 차량과 구)법원에서 칠암동 방면 차량의 교통사고 위험을 낮추고 교통 정체의 원인을 해소하기 위해 진행 중인 사업이다.

 

현재 접속 교량 설치를 위해 신설 교각 하부 기초공사가 진행되고 있으며 시트파일 시공 중이다. 30%의 공정으로 연말 준공 예정이다.


또한 상평둔치(진양교~상평교) 정비공사는 상평동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으로 잡초 및 해충 등으로 불편했던 상평둔치에서 남강의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하며 산책할 수 있도록 진양교에서 상평습지원까지 산책로를 개설하는 사업이다. 현재 50% 공정으로 5월 준공 예정이다.


이날 현장을 찾은 조규일 시장은 “차질 없는 시공으로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 조성을 위해 만전을 기하고, 특히 현장 근로자들은 건설공사 현장 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해 작업자 마스크 착용 등 예방 수칙을 준수해 작업에 임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