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양산소방서, 청명·한식 특별경계근무 돌입
화재 및 각종 사고예방 위한 특별경계근무
기사입력: 2020/03/29 [18:25]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양산소방서 전경   



양산소방서는 내달 3일부터 6일까지 청명·한식을 맞아 성묘객, 등산객 등에 의한 화재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특별경계근무를 실시한다.


지난 3년간 양산의 4월 한달 간 화재발생 현황은 총 65건으로 부상 4명, 일평균 0.7건으로 집계됐다. 그 중 특별경계근무기간인 청명·한식기간에는 총 14건으로 20%를 차지한다.


이번 특별경계근무는 청명·한식기간 동안 성묘객, 상춘객에 의한 산불 발생 위험이 높아짐에 따라 화재 등 각종 재난사고를 예방하고 신속하게 대응하고자 ▲주요 등산로 및 공원묘지 주변 기동순찰 실시 ▲신속한 현장대응체계 구축 ▲유관기관 공조체계 유지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동권 서장은 “청명·한식 특별경계근무와 연계해 대형 산불 예방에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시민 여러분도 경각심을 갖고 화기 취급 부주의로 산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송영복 기자 송영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