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남해군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추진단 출범
활력이 넘치는 남해 만들기 프로젝트 착수
기사입력: 2020/03/29 [18:39]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남해군은 지난 26일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추진위원회를 열어 추진위원회와 추진단을 구성했다.   



남해군은 지난 26일 농업기술센터 회의실에서 남해군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 추진위원회를 열어 추진위원회와 추진단을 구성하고 ‘남해군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의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이날 위원회에는 장충남 남해군수가 참석해 추진위원들에게 위촉장을 수여하고, 공동위원장인 홍득호 부군수 주재로 제1차 위원회를 개최해 기본계획 및 시행계획 수립 용역 내용을 검토했다. 또 사업방향과 추진방안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고 민간추진위원장 선출, 추진단장 선임, 사무원 임금 결정 등을 진행했다.


추진위원회는 군내 농축산분야를 대표하는 10명의 사람들로 구성됐다. 민간추진위원장에는 40여 년을 농촌지도직으로 근무하면서 다양한 경험과 전문지식을 두루 갖춘 곽갑종 전(前) 남해군농업기술센터소장을 선출하고 추진단장을 겸임토록 했다.


장충남 남해군수는 인사말을 통해 “앞선 1·2기 신활력 사업을 통해 많은 성과가 있었지만, 하드웨어에 집중하다 보니 운영인력, 전문인력 등 지속적인 지역발전을 위한 운영능력에 한계가 있었다”면서 “이번 신활력 플러스사업은 하드웨어보다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자생력을 갖출 수 있도록 유통, 관광 분야 등 소프트웨어 부문에 많은 역량을 쏟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곽갑종 추진단장은 “농촌 신활력 플러스 사업을 통해 남해군의 자산과 민간 조직을 활용해 지역 특화산업을 육성하고 지원하겠다”며 “사회적경제조직의 육성과 이를 통한 일자리 창출 및 지역 자립성장 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해군 농촌 신활력 플러스사업은 농림축산식품부 사업으로 지난해 12월 공모절차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군은 올해부터 2023년까지 4년간 70억 원의 사업비를 투입, 지역개발사업과 농촌융복합산업 등으로 구축된 다양한 자원과 민간 자생조직을 활용해 산업 고도화, 사회적경제조직 육성, 일자리 창출 등이 가능한 자립적 지역발전 기반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박도영 기자 박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