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미래통합당 박대출 후보등록, “新진주대첩으로 나라지키겠다”
"힘 있는 3선 의원 돼 경남리더로 우뚝 서겠다" 거듭 다짐
기사입력: 2020/03/26 [18:12]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미래통합당 박대출 후보(진주갑)가 26일 후보등록을 마쳤다.   



미래통합당 박대출 후보(진주갑)가 26일 후보등록을 하고 “신진주대첩으로 나라지키고, ‘강소(强小)특별시 진주’를 통한 진주대도약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9시 경 진주시 선거관리위원회에 후보등록을 한 후 “힘 있는 3선 의원이 돼 경남리더로 우뚝 서겠다”며 “남강에서 발원한 동남풍이 낙동강벨트를 거쳐 전국을 뒤덮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진주 ‘항공특례시’ 지정을 통한 기업 유치, 국립 경남과학관 유치, 성북·강남지구 등 원도심 재생으로 신구가 융합되는 진주” 등 공약을 시민들에게 제시했다.


특히 서부경남 KTX에 대해 “진주의 꿈을 창원시가 빼앗으려 하고 있다”며 “3선의 힘으로 서부경남 KTX원안, 반드시 사수하겠다”는 각오도 밝혔다.


박 후보는 “경남리더로 우뚝 서 원내대표, 상임위원장, 최고위원 등 어떤 역할도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며 “위대한 진주시대로 가는 길에 힘을 실어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시민들에게 호소했다.


한편, 현재 재선  국회의원으로서 국회 코로나 19 대책 특위 위원이기도 한 박대출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정영훈 후보와 3번째 맞붙는 여야 리턴매치로 세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박 후보는, “그동안 특위활동을 통해 힘들어하시는 시민들을 위한 지원책 마련에 노력해왔다”며 “21대 국회에서 국외 전염병의 강력한 차단방안과 어려움에 처한 서민지원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n번방 방지3법’을 만들어 제2, 제3의 n번방을 방지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일우 기자 박일우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