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사천시, 2020년 제1회 추경 7398억 원 편성
코로나19 대응 예산 등 394억 원 증액
기사입력: 2020/03/26 [18:17]
김효정 기자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사천시는 사회기반시설확충 등 총 394억 원이 증액된 7398억 원 규모의 추가경정 예산안을 편성해 지난 25일 시의회에 제출했다.


이번 추경에는 코로나19로 인한 전통시장의 상권 위축 해소 및 활성화 대책, 감염병 차단, 어촌뉴딜300(중촌항, 낙지포항)사업이 포함됐다.


이번 추경안에 편성된 주요사업으로는 코로나19 감염병 차단을 위해 긴급복지생활비 4억 원, 시민건강과 안전에 필요한 X-ray장비 및 열화상카메라 구입비 1억 원, 소상공인·자영업자 보호와 전통시장 활성화의 여론을 적극 반영해 소상공인 이차보전금 및 소규모 경영개선지원 1억6천만 원, 삼천포용궁수산시장 주차타워설치 72억 원, 사천읍·삼천포 중앙시장 개별점포 노후전선교체 4억3천만 원, 전통시장 환경정비사업 2억2천만 원을 편성했다.


지난해 12월 해양수산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어촌뉴딜300(중촌항,낙지포항)사업비 36억 원을 편성하는 등 지역사회기반시설 확충에도 박차를 가했다.


이번 추경에서는 와룡문화제, 주민복지박람회 등 행사성 경비 약 12억 원을 삭감해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운 지역경제 살리기에 재편성했다. 또한 사천시는 코로나19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선별진료소 설치, 마스크 및 방역소독기, UV대인소독기 구입비 등 7억 원의 예비비를 적기에 신속 집행·대처해 코로나19로부터 청정지역을 유지해 나가고 있다.


아울러 이번 추경과는 별도로 코로나19 ‘재난긴급생활비’ 54억 원을 책정해 가구별 인원수에 맞춰 차등 지원할 예정으로 저소득층 근로자, 영세 자영업자 등 기존 복지제도 사각지대에 있는 시민들에게 다소나마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효정 기자 김효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