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제
한국농어촌공사 임원들 급여 일부 반납
기사입력: 2020/03/26 [18:52]
박일우 기자/뉴스1 박일우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한국농어촌공사는 상임이사와 부서장급 이상 임원은 급여 일부를 반납하고, 일반직원은 자발적 성금 모금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고통분담에 동참한다고 26일 밝혔다.


김인식 사장을 비롯해 특정직을 포함한 임원급 10명은 4개월간 월 급여의 30%를, 부서장급 130여 명은 일정범위 내에서 임금을 반납한다. 일반직원들은 3월 중순부터 코로나19 성금모금을 진행 중이다.


모은 기부금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농어촌 지역경제 활성화와 취약계층을 지원하는 재원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김인식 사장은 “위기상황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 보탬이 되기를 바라는 마음을 모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범정부적 노력에 동참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농어촌공사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경북도에 1천만 원을 기부하고 공사 소유 부동산 임대료 30%를 감면했으며, 농어촌 지역 취약계층을 위한 도시락 배달과 김치나누기 등을 진행하고 있다.

박일우 기자/뉴스1 박일우 기자/뉴스1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