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코로나19 위기 극복 ‘착한 임대인’ 재산세 감면
진주시, 임대료 인하율에 따라 최대 50%까지 감면
기사입력: 2020/03/26 [15:41]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코로나19 위기 극복에 동참한 ‘착한 임대인’에 대한 재산세가 일부 감면된다.


26일 시에 따르면 진주시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경제 회복을 위해 건물 임대료를 인하해 주는 건물주에게 건축물의 재산세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이번 재산세 감면은 진주시 시세 감면조례 개정을 통해 오는 7월에 부과되는 건축물분 재산세에 한시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즉, 올해 1월부터 12월까지의 기간 중 과세기준일인 6월 1일을 포함해 3개월 이상 5%를 초과해 임대료를 인하하는 임대인은 월 임대료 인하율에 따라 10%에서 최대 50%까지 건축물분 재산세를 감면받게 된다.


단, 유흥주점 등 고급 오락장에 해당하는 건축물에 대한 재산세는 감면대상에서 제외된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장기적인 경기침체가 예상됨에 따라 소상공인과 건물주가 상생할 수 있는 문화를 정착시키고 지역경제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며 ‘착한 임대인 운동의 적극적인 참여’를 당부했다.


한편, 진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해 휴업하거나 매출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여행, 숙박, 음식업 등 소상공인의 직·간접 피해 지원을 위해 지방세 기한연장, 징수유예, 세무조사 연기 등 지방세 지원제도를 적극 시행하고 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