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 안전건설교통국 주요사업장 현장점검
마산서항재해위험지구, 제2안민터널 등 추진상황 살펴봐
기사입력: 2020/03/25 [17:13]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은 마산서항 재해위험지구 등 안전건설교통국 주요사업장 6곳을 방문해 사업진행상황 등을 점검했다.   



 정혜란 창원시 제2부시장은 지난 24일 마산서항 재해위험지구 등 안전건설교통국 주요사업장 6곳을 방문해 사업진행상황 등을 점검했다.


 안전건설교통국 소관의 주요사업은 마산서항재해위험지구개선사업이나 제2안민터널 개설사업 등 장기간 계속사업이며,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사업이 많아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현장방문을 추진해 사업 진행상황을 점검하고 문제점을 파악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현장방문은 창원시통합관제센터, 마산서항재해위험지구, 광려천 고향의 봄조성 공사, 지개~남산간 연결도로, 제2안민터널, 석동~소사간 도로개설현장등을 순차적으로 사업 전반적으로 살폈다.


 정혜란 제2부시장은 “오는 6월 준공을 앞두고 있는 마산서항재해위험지구는 철저한 마무리로 자연재난으로부터 시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해 주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국가산업단지와 진해신항 간 산업물동량 수송에서 물류비용절감이 예상되는 제2안민터널 건설을 위해 문화재 발굴 및 송전탑 이설 등 관계기관과 적극적 협의로 조기 개통을 바란다”고 말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