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진주시, 쓰레기불법투기 야간 합동단속 전개
본청 청소과·읍면동 암행단속 결과 48건 적발
기사입력: 2020/03/25 [17:14]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진주시가 쓰레기불법투기 야간 합동단속 펼쳐 48건을 적발하는 등 불법무단 투기에 대한 경종을 울렸다

 

진주시가 쓰레기불법투기 야간 합동단속 펼쳐 48건을 적발하는 등 불법무단 투기에 대한 경종을 울렸다.


25일 시에 따르면 진주시는 지난 24일 저녁 7시부터 11시까지 관내 전역을 대상으로 본청 청소과, 읍·면·동 직원, 시민수사대 등 336명으로 구성된 30개 단속반을 편성해 불법투기 야간합동 단속을 실시했다.


이는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으로 지역사회 분위기가 위축돼 있으나 쓰레기불법투기의 심각성을 감안해 마련된 조치다.


시는 최근 쓰레기불법투기 민원이 가장 많은 중앙동 외 8개소를 중점 단속대상으로 해 비규격봉투를 사용·배출하는 행위, 재활용이 불가능한 쓰레기를 배출하는 행위, 음식물쓰레기를 종량제봉투에 혼합·배출하는 행위, 불법소각행위, 대형폐기물을 신고하지 않고 배출하는 행위 등을 단속했다. 아울러 배출장소 및 배출시간을 지키지 않은 행위에 대해서도 홍보와 계도를 동시에 실시했다.


시는 지난해 중앙시장 주변을 기점으로 지속적인 쓰레기 불법 투기단속을 실시해 왔으나 근절되지 않아 올해 단속반을 대폭 늘려 불법투기 근절 시까지 읍·면·동 합동 단속을 실시해 나갈 계획이다.


이번 합동단속에서 적발된 불법투기 14건에 대해 280만 원의 과태료 처분을 할 예정이며 경미한 사안 28건에 대해서는 현지에서 계도 안내를 했다.


특히 중앙시장을 비롯한 시내 전역에 걸쳐 실시한 이번 단속활동에서는 중앙동 4건, 상봉동 5건이 적발됐으며, 이 곳은 평상시에도 적발이 많이 되던 곳으로 고질적인 불법투기가 아직까지도 발생하고 있음을 확인 할 수 있었다.


시 관계자는 “이제까지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을 위해 홍보와 계도를 수차에 걸쳐 추진해 오고 있지만, 쓰레기 불법투기가 근절되지 않고 있다”며 “지속적이고 강력한 단속이 불가피한 실정”이라고 밝히면서 성숙한 시민의식과 준법정신으로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에 동참해 주길 당부했다.


한편 시는 그동안 불법투기 단속 결과 지난 2018년 330건 6495만 원, 지난해 297건 6390만 원, 올해 3월 현재까지 71건 1390만 원의 불법투기를 적발해 과태료 처분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