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회
경남경찰청, 도로교통법 개정 어린이보호구역 교통환경 개선 추진
신호기, 무인교통단속장비 확충 등
기사입력: 2020/03/25 [18:39]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경남경찰청은 지난해 12월 24일자 개정된 도로교통법(제12조)이 25일자로 시행됨에 따라 어린이보호구역내·신호기 설치·무인교통단속장비 확충 등 교통환경 개선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주요 추진 내용으로는 도내 어린이보호구역 총 819곳(대상시설 1211곳)중 신호기 운영은 373곳, 무인교통단속장비는 66곳에서 운영중이다.


올해에는 행안부 배정 예산 및 시·군별 자체 예산등을 활용해 △신호기 설치 103곳(114대) △무인교통단속장비 78곳(102대) 추가 설치 예정이며, 2022년까지 전면 설치 완료할 예정이다.


이와 병행해 어린이보호구역 중 제한속도 30㎞/h 초과 운영중에 있는 65곳에 대해 △완충구간 활용 단계적 속도 하향 △가변형 속도제한시스템 도입 등을 적극 검토, 개선해 나갈 예정이다.


덧붙여, 운전자가 보호구역에서 어린이를 쉽게 인식할 수 있도록 옐로카펫(97곳), 노란신호등(71곳)을 설치 확대 중에 있다.


시설 개선과 병행해 어린이보호구역내 안전확보의 장애요인인 보호구역 대상시설 주출입부와 연결된 노상주차장을 전면 폐지하고, 불법주정차가 근절되도록 자치단체와 협의를 강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개정된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일명 민식이법)시행으로 어린이보호구역내에서 어린이 교통사고사망사고 발생시에는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 상해에 이르게 한 경우에는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상 3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경남경찰청 전범욱 경비교통과장은 “개정된 도로교통법을 계기로 통학로 안전확보를 위한 교통환경이 개선되어지고 있는 만큼, 어린이 등 보행자를 배려하는 안전운전 문화 정착도 병행돼 보다 안전한 어린이보호구역이 조성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용식 기자 유용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