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자치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자치
합천군 코로나19 피해 극복위한 종합 지원 나서
8개분야 40개 사업 총 113억 원 규모 재원 투입
기사입력: 2020/03/25 [18:29]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합천군(문준희 군수)은 코로나19 피해 극복을 위해 다양한 분야의 종합지원책을 마련, 국가과 경남도에서 시행하는 시책 외에도 군 자체 지원 사업을 선제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군은 8개 분야 40개 사업에 총 113억 원 규모의 재원을 투입하기로 했으며, 분야별 주요 내용으로는 △취약계층 생계지원 3건에 43억 원(긴급생계자금 지원, 저소득층 한시생활지원 등), △소상공인 지원 7건에 49억 원(중소기업 및 소상공인 육성 기금 긴급 지원 등), △농축산 농가 지원 5건에 9.5억 원(농업발전기금 융자 확대, 재해대책 경영자금 지원 등), △실업·휴직자 지원 5건에 7억5천만 원(공공일자리 부문 확대 시행, 청년 실직자 긴급 생계비 지원 등) 등을 지원할예정이며, 이 밖에도 보건의료 등 기타 20건에 4억 원을 지원한다.


군은 코로나19 발병으로 가축시장이 휴장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 농가를 위해 미출장우 1270두에 두당 10만 원을 지원하고, 전국 제일 수준의 농기계 대여은행에서는 코로나가 종식될 때까지 보유농기계 105종의 임대료 전액을 면제하고 무상 임대하기로 했다.


또한 코로나19 피해 직격탄을 맞은 민생경제 구제를 위해 40억 규모의 중소기업·소상공인 육성기금 긴급 지원을 발 빠르게 추진한 결과 83건을 접수했고(소상공인 81건, 중소기업 2건), 심의를 거쳐 3월 말에 지원할 예정이다.

 

군은 코로나19 피해가 지속됨에 따라 중앙 및 경남도에서 시행하는 18건(49억 원 규모)의 사업 외에 시책 발굴을 통해 군 자체적으로 22건의 지원 사업(64억 원 규모)을 시행 중(예정)이며, 제241회 임시회(4월 3일~10.일)에서 제1회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통해 예산을 확보해 4월부터는 모든 계층이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문준희 군수는 “전 공직자들이 다각도로 고민해 지원책을 마련했으나, 군민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엔 아직 많이 부족하다”면서 “코로나19 라는 감염병 확산과 그 피해는 우리가 겪어보지 못한 상황인 만큼 전례 없는 지원과 한계를 두지 않는 유동성 있는 시책이 필요하다”고 소감을 밝히며 군민들의 어려움을 지속적으로 청취해 필요한 분야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

정병철 기자 정병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