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경남개발공사 경남 선두 공기업으로 ‘우뚝’
2019년도 당기순이익 98억7천만 원 달성…청렴도 상승
기사입력: 2020/03/25 [16:12]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

경남개발공사가 국내·외 경제 불황에도 불구하고 2019년도 회계결산 결과 영업이익 72억 원, 당기순이익 98억7천만 원을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개발공사는 지난 2018년도에 9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나, 2019 한해 동안 분양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과 전 직원들이 하나된 노력으로 98억7천만 원의 당기 순이익이라는 100% 이상의 괄목할 만한 성과를 거두게 되는 결실을 이뤘다.


이는 경남도와 경남개발공사가 합심해 지난 한 해 동안 이남두 사장의 새로운 경영체제로 조직을 개편하고, 현장 위주 사업을 추진했으며, 조직 내 불합리한 제도 개선과 청렴 전담부서 신설을 통한 투명한 업무 처리 개선 등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결과로 분석된다.


특히 ‘서김해일반산업단지, 남문지구 등의 장기미분양 해소’를 경영 개선의 최우선 목표로 두고 분양활성화 TF팀을 가동해 전국 단위의 분양활동과 분양촉진을 위한 크고 작은 아이디어를 접목해 이끌어낸 결과이다. 이 외에도 경남도와 지자체가 현안사업에 참여하는 등 지역개발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것도 한몫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남의 선두 공기업으로서 도민 북지증진에도 많은 관심을 기울여 전 직원들의 복지시설 방문과 봉사활동을 전개했으며, 최근에는 코로나 사태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최우선적으로 참여해 6개월간 35%의 임대료를 인하하기도 했다.


이처럼 경남개발공사는 복지·주방시설 지원 등 도민과 함께하는 경남의 공기업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에 더해 국민권익위의 올해 청렴도 평가 결과 2단계 상승이라는 좋은 결과도 얻었으며, 이를 토대로 일등 청렴기업으로 거듭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윤인국 도 도시교통국장은 “우리 도와 경남개발공사가 한마음으로 노력한 결과 지난해 당기순이익을 100억 정도나 낼 수 있어 기쁘다. 이에 만족하지 않고 더 좋은 결실을 거두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남두 경남개발공사 사장 역시 “경남도와 유기적인 협조를 통해 더 나은 정책개발과 도민을 위해 무엇을 할 것인지 고민하고 도민들과 함께하는 개발공사가 되겠다. 경남도의 정책수임기관으로서 자기혁신을 통한 미래지향적 경영활동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