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창원시, 코로나19 피해 긴급생활안정지원 727억 원 투입
주요 3대 피해계층인 소상공인, 노동자, 중소기업에 대해 12월까지 집중 지원
기사입력: 2020/03/25 [18:25]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허성무 창원시장은 25일 오전 시청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3대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창원시가 코로나19 재난 상황에서 생계를 위협받는 ‘3대 피해계층’을 위해 시비 500억 원을 포함해 총 727억 원을 긴급 투입한다.


허성무 창원시장은 25일 오전 시청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3대 피해계층’ 지원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지원대책’을 발표했다.


지원대상인 3대 피해계층은 ▲소상공인 ▲노동자 ▲중소기업이며 오는 12월까지 집중 지원한다. 세부적인 지원예산은 시비 502억 원과 국비 32억 원, 도비 193억 원이다.


이번 긴급생활안정대책은 그동안 각종 지원에서 소외돼 생계가 어려워진 계층을 집중 선정해 지원하는 것이 특징이다. 총 8개 사업을 통해 17만2천 명 이상 지원한다.


다음은 창원시가 추진하는 5개 분야 사업과 경남도와 매칭해 추진하는 3개분야 사업이다.


창원시가 추진하는 5개 분야 사업은 ▲누비전 가맹 소상공인 카드 수수료 지원 ▲무급 휴직자 생계비 최대 100만 원 지급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최대 100만 원 지급▲실직자·일용직 노동자 지원사업 추진▲중소기업 육성자금 지원대상 확대 등으로 세분화했다.


경남도와 매칭해 추진하는 3개분야 사업은 ▲긴급재난소득 지원 ▲청년희망지원금 지원 ▲긴급복지지원제도 한시적 확대 운영 등이다.


국·도비를 포함해 총 4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실직자와 휴·폐업, 질병·부상 등으로 위기상황에 처해있는 시민들이 시기 적절하게 지원을 받을 수 있는게 특징이다.


창원시는 긴급생활안정대책 추진을 위한 시비 부담분의 부족한 부분은 지방채 발행을 통해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즉, 필요하다면 빚을 내서라도 생활 안정이 절실한 시민들을 챙기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담았다는 것이 창원시의 설명이다.


허성무 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자금조달이 어렵고 규모가 작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이 힘겨운 나날을 보내고 있다”며 “위기에 직면한 지역 경제 주체들이 버틸 수 있는 안전판 마련과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계속해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구성완 기자 구성완 기자 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