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종합
진주을 강갑중 총선 불출마, ‘사실상’ 강민국 지지
“‘국민경선제의 대의’가 자신이 추구하는 가치와 일치”
기사입력: 2020/03/24 [18:41]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카카오톡
▲ 제21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진주을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졌던 강갑중 후보가 불출마를 선언했다  



제21대 총선에서 무소속으로 진주을 선거구에 출사표를 던졌던 강갑중 후보가 불출마를 선언했다.


강갑중 예비후보는 24일 오전 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 같은 의사를 전달하며, ‘사실상’ 강민국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이날 강 예비후보는 사퇴 회견문에서 “40년 간 긴 정치인생에 선거때마다 도전해왔던 것은 저의 꿈인 동시에 이 시대가 바라는 ‘선거문화’”때문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13번의 도전, 낙천과 낙선, 당선을 거듭하면서도 좌절·중단·포기하지 않았지만 이런 제가 출마를 접는 이유는 바로 진주을 선거구에서 (미래통합당의) ‘국민경선제’가 그 꽃을 피웠기 때문”이라며, 사퇴의 변을 밝혔다.


그는 “저는 시민에 의해 선출된 후보에 대해 정당에서 그대로 공천을 주는 ‘국민경선제의 신봉자’”라면서, 과거 2010년 당시 한나라당 진주시장 국민경선에서의 아픔을 언급했다.


이어 강 예비후보는 “이제 시민이 선택한 국민경선제로 축제의 장이 돼야 하고, 국민경선제의 대의가 제가 추구하는 가치와 일치해 불출마를 선언한다”며 “(미래통합당)국민경선 후보인 강민국 예비후보를 결과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다.  

구정욱 기자 구정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 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